Bookmark and Share


지난 11월 21일 소니에서 2세대 풀프레임 DSLT A99 II를 공개했습니다. A99 II는 소니 알파 브랜드 런칭 10주년을 기념하며 내놓은 신제품이었는데요. A 마운트 풀프레임 A99 II와 함께 출시한 APS-C 타입 미러리스 A6500과 RX100 V도 뛰어난 성능을 가지고 있어 관심있게 지켜보고 있는 제품인데, 이와 관련해서는 다른 글로 소개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소니 A99 II - A마운트 플래그십의 귀환]



소니는 A99 II를 출시하면서 A마운트 플래그십의 귀환이라고 정의했습니다. 지난 2006년 DSLR A100을 시작으로 2008년 풀프레임 카메라 A900, 2010년 미러리스 카메라 NEX-5와 DSLT 카메라 A55, 2013년 세계 최초의 풀프레임 미러리스 카메라 A7 시리지를 선보이며 나름대로 렌즈 교환식 카메라 시장을 이끌어 왔지만 풀프레임 플래그십 카메라에 있어서는 좀처럼 사용자들에게 어필하는 제품을 내놓지 못했었는데 이제 A99 II를 선보이며 A 마운트 플래그십의 귀환을 당당하게 선언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소니 A99 II의 기본적이고 중요한 특징은 위와 같이 요약할 수 있는데요, 399+79개의 위상차 AF 시스템을 갖췄고 4240만 화소의 Exmor R 이면조사형 풀프레임 CMOS 센서와 BIONZ X 이미지 프로세서의 조합으로 성능을 극대화했습니다. 또한, 바디 내장형 5축 광학 손떨림 보정, 픽셀 비닝없는 4K 동영상까지 제공해 풀프레임 플래그십의 위용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A99 II의 향상된 AF 성능과 연사 속도는 현장에서 잠시 테스트 해 보니 지금껏 사용해 본 풀프레임 카메라 중에서 단연 최고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뛰어나더군요. 연사 성능은 초당 12연사까지 가능하고 Raw 파일 기준 최대 54연사까지 가능하다고 하는데 4240만 화소라는 고화소를 생각하면 초당 5억화소까지 처리해 내는 BIONZ 이미지 프로세서의 능력이 정말 대단한 것 같습니다.



AF 성능 역시 경쟁 기종과 비교해 매우 뛰어나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위에서 잠깐 언급한대로 399포인트에 79크로스 포인트 하이브리드 위상차 AF 시스템으로 47%에 달하는 위상차 AF 커버리지는 타사 제품과 비교해 2배 이상 많고 저조도 성능 및 선택 가능한 AF 포인트 개수 역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여기에 A마운트에 최초로 적용된 5축 손떨림 보정 기능은 더욱 고품질의 이미지를 잡아 낼 수 있는 원동력이 되겠죠.


이러한 성능 차이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쓰이고 있는 소니의 이미지 센서와 방송용 카메라의 성능 및 액션캠을 통해 확보한 동영상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어 타사 제품이 따라 잡기 힘든 부분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참고로 소니가 공개한 하이브리드 위상차 AF 시스템을 알기 쉽게 설명한 그림을 소개해 봅니다.




A99 II의 하이브리드 위상차 AF 시스템이 어떤 방식으로 작동하는지 대략적으로 알 수 있는 자료가 아닐까 생각되는군요.



그리고 이정도의 동영상 성능을 가지고 있다면 별도의 캠코더 없이도 웬만한 길이의 영상은 A99 II 하나만 가지고도 얼마든지 만들어 낼 수 있을 것 같네요.



기존보다 크기는 8% 작아져 휴대가 조금 더 편해졌고,



기본적인 방진방적 및 마그네슘 합금 바디로 뛰어난 내구성을 제공하며 최대 30만회 사용할 수 있는 신형 셔터 유닛까지 탑재되어 오래도록 사용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되는군요.



플래시와 세로 그립까지 탑재한 모습인데 평상시에는 이정도까지 덧붙여 가지고 다닐것 같진 않구요.


바디 자체만 놓고 보면 이정도 크기로 생각하면 될 것 같습니다.



참고로 우측과 뒷면의 모습도 한번 살펴 보시죠.



소니에서 무려 4년만에 출시한 플래그십 DSLT A99 II (알파99 II)의 가격은 위에서 잠시 보였던 것처럼 349만 9천원으로 타사 경쟁 기종보다는 생각보다 저렴하게 나왔습니다. 비교적 저렴한 가격과 함께 뛰어난 성능으로 돌아온 소니 A99 II가 풀프레임 DSLR 시장을 어떻게 공략해 나가는지 매우 기대가 되는군요.


소니에서 이날 알파99 II와 관련해 공개한 자료가 너무 많아 여기에서 모두 소개하기는 어려워 소니코리아 홈페이지 링크를 소개하니 관심있는 분들은 한번 참고해 보시기 바랍니다. 조금 더 잘 정리되어 있는 내용이 많이 있으니 도움이 될 것 같네요. 관련하여 소니스토어 A99 II 페이지 링크도 찾아 두었습니다. 정품 등록 이벤트도 있는 것 같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소니 A99 II (알파99 II) 홈페이지 바로가기

- http://www.sony.co.kr/electronics/interchangeable-lens-cameras/ilca-99m2?cpint=HOMEPAGE_TOPBANNER_ILCA99M2_8147


소니스토어 A99 II 페이지 링크

- http://store.sony.co.kr/handler/CateList-StartSmall?catalogId=611101



===================================================================



*** 마지막으로 업로드하지 말까 고민하다가 이날 행사에 참석한 소니 카메라 모델 정우성씨의 멋진 모습을 몇장 소개합니다. 역시 정우성이더군요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logfile.tistory.com/trackback/1593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Bookmark and Share

I. 애플 에어팟(AirPods) 출시의 의미


지난 9월 7일 애플이 개최한 스페셜 이벤트를 통해 아이폰7이 발표되었다. 아이폰7은 기존의 아이폰과 몇가지 다른 점을 제공하며 사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가장 눈에 띄는 차이점은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애고 애플의 독자 표준인 라이트닝 포트로 이어폰 단자를 통합한 것이다. 기존에 제공하던 3.5mm 번들 이어폰은 라이트닝 포트 규격의 이어폰으로 바뀌었다. 애플이 독자 표준을 적용하는 일은 전부터 심심치 않게 보아왔던 일이기에 커다란 이슈가 되지는 않고 있다. 그러나, 3.5mm 이어폰 단자를 없앤 것은 조금 다르게 생각해 보아야 할 문제이다.


지금 출시되고 있는 대부분의 기기에는 3.5 mm 이어폰 잭이 기본으로 탑재되어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아이폰7이 라이트닝 포트 규격의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은 기존의 이어폰/헤드폰 업계에 커다란 영향을 끼치는 것이다. 이번에 출시된 아이폰7에는 3.5mm 이어폰/헤드폰을 계속 사용할 수 있도록 라이트닝-3.5mm 헤드폰 잭 어댑터가 아이폰7에 함께 제공되고 있어 일단 기존 이어폰과 헤드폰 사용자들의 불만은 없도록 하고 있다.


라이트닝 포트 규격의 이어폰과 함께 관심을 모은 것은 무선 이어폰 에어팟(AirPods)이다. 사실 아이폰7보다 무선 이어폰 에어팟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들이 더 많다고 생각될 정도로 에어팟은 이번 애플 이벤트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다.


애플이 3.5mm 오디오 단자를 없애고 라이트닝 포트를 통해 이어폰을 사용하게 한 것은 적어도 앞으로 아이폰에서만큼은 무선 이어폰인 에어팟을 기본으로 하겠다는 선언이나 다름없다고 생각된다. 라이트닝 포트는 충전을 위하여 사용하거나 주변기기에 연결하는 용도 등의 목적으로만 사용하도록 유도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사실 스마트폰에서 선이 달린 유선 이어폰이나 헤드폰은 사용할때 거추장스러운 경우가 많다. 스마트폰은 한 장소에 머물러 사용하기 보다는 이동하면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무선 헤드셋은 이러한 모바일 환경에 보다 적합한 기기이다. 이동시 선이 걸리거나 하는 거추장스러운 문제가 없고 기술의 발전으로 음질도 예전보다 많이 개선되었다. 때문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무선 헤드셋을 사용하는 사람들은 매년 늘어나고 있다. 


사진출처: 애플 코리아 (http://www.apple.com/kr/shop/accessories/all-accessories/headphones-speakers)


무선 헤드셋 시장은 모바일 디바이스 사용자가 늘어남에 따라 매년 2배 정도 성장하고 있다. 업계의 관측에 따르면 무선 헤드셋 매출이 2017년에는 유선  헤드셋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상황에서 애플이 무선 이어폰 에어팟을 출시하기로 한 것은 사용자들의 헤드셋 사용 패턴을 비교적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다는 뜻이 된다.



II. 에어팟(AirPods)의 쉽고 간편한 무선 기능


애플은 CEO 팀 쿡이 에어팟에 대해 "우리가 구상한 미래"라고 극찬할 정도로 많은 기대를 갖고 있는 것 같다. 애플은 에어팟의 무선 기능을 통해 오랫동안 지속되어 온 유선 오디오 시대를 벗어나 무선 오디오 시대를 열려고 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물론 무선 오디오 시장은 이미 오래 전부터 수많은 제품이 출시되면서 형성되어 왔고 애플의 에어팟은 무선 오디오 기기로 보면 후발 주자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에어팟이 주목을 받는 이유는 쉽고 간편한 무선 기능 때문이다.


사진 출처: 애플 코리아 (http://www.apple.com/kr/airpods/)


에어팟은 사용하지 않을때는 작은 크기의 충전 케이스에 넣고 충전하도록 되어 있다. 한번 충전하면 최대 5시간 동안 사용이 가능하며 배터리가 탑재된 충전 케이스를 가지고 다니면 24시간 이상 계속 충전하며 사용이 가능하다. 급하게 사용해야 할 경우에는 15분 충전으로 최대 3시간 가량 사용할 수 있다. 케이스에 넣기만 하면 충전이 되기 때문에 편리하게 충전이 가능하다. 물론 다른 무선 헤드셋의 경우에도 보조 배터리를 가지고 다니면 쉽게 충전이 가능하다. 하지만 USB 단자에 연결하지 않고 충전하는 방식 자체는 조금 더 편리하다고 할 수 있다.


사진 출처: IT동아 (http://it.donga.com/25048/)


아이폰에 연결하는 것도 쉽고 간편하다. 에어팟은 블루투스 방식으로 아이폰과 연결되는데 에어팟 충전 케이스를 열고 아이폰에 50cm 정도 가까이 접근시키면 자동으로 아이폰과 연결된다. 블루투스 방식을 사용하는 것은 다른 무선 헤드셋과 다를 바 없으나 별도의 페어링 과정을 거치지 않고 곧바로 연결된다는 점에서 조금 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아이폰이 아닌 스마트폰에서도 기존의 블루투스 페어링 과정을 거치면 사용이 가능하다.


에어팟의 색다른 블루투스 연결 방식은 에어팟에 내장된 W1이라는 무선 칩과 광학 센서(Optical Sensor)에 의해 작동된다. W1은 에어팟을 쉽고 빠르게 아이폰과 연결시켜 주는 동시에 효율적인 전력 관리를 도와주어 에어팟을 더 오래 사용할 수 있게 해준다. 또한, 동작 감지 가속도계의 도움으로 에어팟이 귀에 끼워져 있는지를 감지한다. 에어팟이 귀에서 빠져 있으면 음악이 멈추고 다시 귀에 꽂으면 음악을 자동으로 재생시켜 준다. 


사진 출처: 애플 키노트 (http://www.apple.com/kr/apple-events/september-2016/)


에어팟은 한 쪽씩만 사용할 수도 있는데 이를 감지해 한쪽 에어팟만 사용되고 있다고 얘기해 주는 것도 이들의 역할이다. W1 칩은 각각의 에어팟과 별도로 연결되어 감지되기 때문에 이런 기능이 가능하다. 


에어팟이 아이폰과 연결되면 애플워치나 아이패드, 맥 컴퓨터 등 아이폰과 연결된 모든 애플 기기와도 자동으로 연결되기 때문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에어팟의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이를 위해서는 iCloud 계정과 맥OS 시에라, iOS 10 또는 watchOS 3가 필요하다.)


또한, 에어팟을 귀에 꽂고 손가락을 한번 터치하면 아이폰의 음악 플레이 화면으로 돌아가고 두번 터치하면 음성 비서 시리가 호출되어 음성으로 컨트롤 하는 것도 가능하다. 배터리가 얼마나 남았는지 궁금할 때도 시리에게 에어팟 배터리가 얼마나 남았는지 물어보면 가르쳐 준다.


III. 에어팟(AirPods)의 아쉬운 점


에어팟은 여러가지 편리한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반면에 몇가지 아쉬운 점도 가지고 있다.

첫번째는 가격이다. 에어팟은 아이폰7과 함께 제공되지 않고 별도로 구입해야 한다. 제품도 10월에 별도로 출시되는데 $159, 원화로는 21만 9천원에 구입해야 한다. 여러가지 편리한 기능이 있지만 이어폰 가격으로는 꽤 비싼 편이다. 

두번째 아쉬운 점은 작고 가벼워 휴대성이 좋지만 덕분에 분실의 위험이 매우 크다는 것이다. 에어팟을 사용하다가 귀에서 잠시 빼는 경우 작은 크기 때문에 쉽게 잃어버릴 수 있다. 


세번째 아쉬운 점은 볼륨 조절이나 다음 곡 선택 등 컨트롤은 아이폰이나 시리를 통해서 해야 한다는 점이다. 볼륨 조절과 곡 선택 등 자체적으로 컨트롤 할 수 있는 기능은 헤드셋에 있어 핵심 기능인데 이를 자체적으로 해결하지 못한다는 것은 매우 아쉬운 점이라고 할 수 있다.


IV. 에어팟, 무선 오디오 시대를 열 수 있을까?


지금까지 애플이 최근 발표한 무선 헤드셋 에어팟(AirPods)에 대해 살펴 보았다. 에어팟은 충전 및 사용 방식, 기능 등 기존에 출시된 무선 헤드셋과 비교해 쉽고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무선 헤드셋이다. 쉽고 편리하게 충전이 가능하고 필요할 때는 한쪽만 사용할 수 있어 필요없는 다른 한 쪽은 계속 충전을 하며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지금까지 무선 이어폰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부분이다.


그러나, 비싼 가격, 사용시 분실 위험이 크다는 점, 헤드셋의 기본이라고 할 수 있는 볼륨 조절 및 곡 선택 등 컨트롤 기능에 있어서는 아쉽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또한, 아직 출시되지 않아 정확한 음질 평가를 할 수는 없지만 출시 행사를 통해 알려진 바에 따르면 음질이 그리 나쁘지는 않은 수준으로 알려지고 있다. 무난한 음질이지만 블루투스를 이용하기 때문에 손실되는 음질은 어쩔 수 없는 것이다. 


사진 출처: 애플 코리아 (http://www.apple.com/kr/airpods/)


일반적인 헤드셋으로서는 나쁘지 않지만 고가의 금액을 지불하는 것 치고는 가격 대비 성능이 그리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라는 평가도 이해는 간다. 그러나, 에어팟은 기존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셋과는 조금 다른 성격을 가지고 있다. 단순한 헤드셋이 아니라 아이폰, 애플워치, 아이패드, 맥북 등 대부분의 애플 기기를 하나의 기기로 인식한다는 점에서 애플이 지향하고 있는 연속성의 경험을 에어팟에서도 구현하고 있다. 


아이클라우드(iCloud)라는 플랫폼 위에서 iOS와 맥OS를 아우르는 일관성있는 사용자 경험을 에어팟에서도 찾을 수 있다. 아직까지는 무선 오디오 시대를 활짝 열기에 부족한 점이 보이기는 하지만 그 첫번째 걸음을 에어팟으로 내딛었다고 해도 좋을 것이다. 애플의 무선 오디오에 대한 시도는 애플이 인수한 비츠(Beats)의 헤드셋에서도 확인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비츠 헤드셋에도 W1 칩을 탑재한 새로운 제품이 곧 출시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앞으로 애플이 무선 오디오 시대를 어떻게 열어 나갈지 관찰해 보는 것도 흥미로운 일이 아닐까 생각된다. 


※ 이글은 디지에코 이슈앤트렌드(Issue & Trend) 기고문으로 원고료를 지원받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logfile.tistory.com/trackback/1590 관련글 쓰기

  1. turquoise blue fascinator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8 08:59
  2. blue fascinators for weddings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9 01:11
  3. Derick Nemzin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9 17:33
  4. Lou Bentrem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9 17:49
  5. Melani Plesha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9 17:49
  6. Angla Obstfeld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9 17:49
  7. Leeanne Hansberger

    Tracked from 와이엇의 로그파일 :: 와이엇의 로그파일  삭제

    와인을 좋아하는 와이엇이 쓰는 IT 이야기

    2016.11.19 17:59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ISO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쏠쏠한 소셜 퍼포먼스마켓 시소(SISO) 입니다.

    로그인만 해도 스타벅스 아메리카노를 얻을수 있는 기회입니다~


    쏠쏠한 소셜퍼포먼스 마켓 - SISO에서 소중한 파워 인플루언서 여러분들을 모시고 있습니다. 나의 SNS가 수익이 되는곳, SISO입니다!!

    현재 SISO에 소셜 로그인만 해도 추첨을 통해 스타벅스 커피를 증정해드리고 있습니다!!

    SISO에 회원가입해스타벅스 커피도 받고 여러가지 프로젝트도 업로드해 수익을 챙겨가세요!!
    http://si-so.co.kr/event/InfluencerEvent.html?utm_source=tistory&utm_campaign=siso_service&utm_medium=comment&utm_content=sisolauchingEvent
    여기서 자세한 정보 확인하실수 있습니다!!

    문의 최 석민 매니저TEL : 070-4489-4755 / Mail : marketing@si-so.co.kr

    2016.11.17 16:28 신고

◀ Prev 1 2 3 4 5  ... 771  Next ▶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1)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7)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7)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7)
화웨이 (1)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1)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16/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