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mark and Share

차세대 자동차는 최신 IT 기술이 대폭 적용됨으로써 지금까지의 자동차와는 확연히 다른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낼 것이며 운전자의 보다 적은 노력으로도 훨씬 안전하고 편안하게 운행할 수 있는 새로운 자동차로 우리 앞에 다가올 전망이다.

 

때문에 기존의 자동차 업체는 물론이고 많은 IT 업체들이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는 차세대 자동차 사업에 잇따라 뛰어들고 있다.

 

IT 업체와 자동체 업체들의 차세대 자동차 개발 현황과 경쟁 및 협력 구도는 어떻게 전개 되고 있는지 이 글을 통해 소개해 보고자 한다.


 

I. 떠오르는 차세대 자동차 시장


지난 2016년 1월 6일부터 9일까지 4일간 열린 2016 CES (Consumer Electronics Show)는 150개 국가에서 3,800여개 업체가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 되었다. CES는 전자 및 가전 제품 업계의 최신 기술과 신제품 동향을 읽을수 있는 행사로 연초 관련 업계 종사자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중요한 행사이다.


1967년 시작되어 올해로 50회를 맞은 2016 CES 주요 출품작들을 살펴보면 기존의 IT 및 가전 제품들의 비중이 줄어들고 자동차, 가상 현실, 인공 지능, 드론 등 새로운 형태의 제품들이 많이 출품되었다는데 그 특징이 있다. IT를 대표하는 PC 및 스마트폰과 태블릿, 웨어러블 등 모바일 기기들 그리고 TV로 대표되는 가전 제품들도 적지 않았지만 무게 중심은 새로운 제품들로 이동되는 모습이다.



그 중에서도 올해 CES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은 제품은 자동차라고 할 수 있다. 올해 CES에 참석한 자동차 관련 업체는 메르세데스-벤츠, BMW, 아우디, 폭스바겐을 비롯해 현대기아차 등 9개 완성차 기업과 115개 자동차 부품 및 전장기술 관련 업체들이 참석했고 자동차 관련 전시장 규모도 작년보다 25% 이상 넓어졌다. 물론 기존의 일반 자동차가 아닌 자율 주행 자동차와 전기 자동차 등 새로운 기술이 접목된 차세대 자동차가 핵심이다. 


차세대 자동차는 최신 기술이 적용된 각종 전자 부품과 가상현실, 증강현실, IoT, 인공지능 등 각종 IT 기술이 적용된 무인 자동차 및 자율주행 자동차, 그리고 내연기관을 충전식 배터리로 대체한 전기 자동차를 의미한다고 보면 좋을 것이다. 


II. IT 기업들의 차세대 자동차 개발 현황

최근 자동차에 적용되는 기술은 기계, 엔진 등 전통적인 자동차 기술보다 전자, 통신, 컴퓨터 등 IT 관련 기술이 차지하는 비중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적용되는 분야도 엔터테인먼트 및 디스플레이 등 자동차 운행 외적인 부분을 벗어나 점점 더 자동차 본연의 기능인 주행 및 동력 전달 등 핵심 분야까지 확장되는 추세이고 각종 최신 IT 기술이 접목되면서 자동차는 점점 굴러다니는 스마트 기기로 진화하는 중이다.


IT 기술과 이를 활용한 전자 부품은 이미 자동차에 있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전 세계 자동차 제조원가중 전자 부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30%에서 2030년 5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때문에 전통적인 자동차 업체들은 저마다 자사의 역량을 차세대 자동차 개발에 쏟아 붇고 있으며 이들 IT 기업들의 행보에 더욱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인터넷 검색 1위 업체인 구글은 2009년부터 무인 자율주행 자동차 프로젝트를 진행시켜 왔다. 구글의 무인 자동차 프로젝트는 300만 km가 넘는 시험주행을 하며 겨우 10여건의 접촉 사고만 기록하며 순항중이며 라이벌 애플은 지난해 전기 자동차 개발 프로젝트 "타이탄"을 극비에 진행중이라는 소식이 나와 완성차 업체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자동체 업체 볼보와 협력해 머신러닝 기술을 활용해 무인 자동차에 장착된 다양한 센서들로 도로 상태를 탐지하는 기술을 개발중이다.


칩 제조사인 퀄컴과 엔비디아도 자율주행 및 전기 자동차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퀄컴은 차량용 무선 충전 기술 "헤일로 (Halo)"를 적용한 무선 충전 시스템을 BMW i8 전기자동차에 적용해 선보였고 차량용 AP "스냅드래곤 820A"를 CES에 공개하며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엔비디아 역시 차량용 슈퍼 컴퓨터 "드라이브 PX2"를 공개하면서 자동차 업계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또한, 스마트폰과 TV 등 IT 기기 및 가전 제품을 주력 사업으로 하고 있는 LG전자와 삼성전자도 자동차 부품 사업에 뛰어 들었으며 차량 공유 업체 우버와 중국의 검색 업체 바이두도 자율 주행 자동차 개발에 뛰어 든 상황이다. 


LG전자는 이미 지난 2013년 자동차 부품 사업을 시작해 2014년 매출 1조원을 돌파하는 등 의미있는 실적을 거두었고 올해 CES에서도 폭스바겐의 전기 자동차에 사물 인터넷 관련 기술을 제공했다. 삼성전자는 최근 자동차 전장 사업부을 신설하며 아우디에 차량용 메모리 반도체를 공급했고 초기에는 인포테인먼트, 자율주행 중심으로 사업을 진행하고 장기적으로 삼성 디스플레이, 삼성전기, SDI 등 계열사와의 협업으로 자동차 관련 부품 사업에 본격적으로 뛰어들 계획으로 알려졌다.


차량 공유 업체로 알려진 우버도 무인 자동차 기술을 개발중인 카네기 멜론대에 연구비를 지원하고 이 대학 출신 연구자도 영입하는 등 차세대 자동차 개발에 적극적이다. 우버가 무인 자동차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우버 이용자들은 점점 늘어나는데 운전자 공급은 모자라기 때문에 이에 대비해 무인 자동차를 활용할 계획이기 때문이라고 알려졌다. 



중국의 검색 업체 바이두 역시 자율주행 자동차를 개발중인데 구글과는 다르게 공공장소에서 셔틀버스 용도로 쓰일 자동 운전 차량을 개발하는 사업에 진출하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밖에도 IT 기업은 아니지만 IT 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테슬라는 전기 자동차를 내놓아 큰 성공을 거두면서 기존의 완성차 업체들을 위협하고 있으며 자율주행 자동차도 2년내에 개발하겠다고 선언한 상태이다.

 

 

또한, CES 2016에서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내며 테슬라 킬러로 불린 중국 업체 "패러데이 퓨처"는 배트카를 닮은 외모의 컨셉트카 "FF제로1(FFZero1)"을 공개하며 올해 CES에서 가장 많은 관심을 받았다. FF제로1은 1천마력의 파워와 시속 200마일 (320km/h)을 속도로 주행이 가능하며 3초만에 시속 60마일(96km/h)까지 속도를 낼수 있고 앞으로 2년내에 생산될 예정이라고 한다. 



III. 완성차 업체들의 차세대 자동차 개발 현황


그러면, 기존의 완성차 업체들은 어떠한 대응을 하고 있을까? 완성차 업체들도 자신의 영역을 지키기 위해 차세대 자동차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BMW는 i8 스파이더 모델을 기반으로 한 "i 비전 퓨쳐 인터렉션(BMW i Vision Future Interaction)"이라는 컨버터블 형태의 전기 자동차를 CES를 통해 선보였는데 차량에 탑재된 터치 스크린에 직접 손대지 않고 손의 움직임만으로 작동시키는 "에어터치(Air Touch)"라는 3D 제스처 인식 기능을 추가했고 자율 주행 기술도 탑재해 관심을 끌었다.



BMW의 에어 터치는 일반적인 제스처 인식보다 진화된 3D 제스처 인식이 가능한데, 손을 상하좌우로 흔드는 모습 외에도 버튼을 누르는 깊이까지도 인식이 가능하고 차량을 목소리로 제어하는 보이스 컨트롤 기능도 탑재했다.


연비조작 스캔들로 어려움에 처한 폭스바겐 역시 제스처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한 전기 자동차 "e-골프 터치"를 CES에서 공개했다. e-골프 터치’는 기존 생산 중인 ‘e-골프’를 기반으로 한 모델로 BMW의 에어 제스처와 비슷한 제스처 컨트롤 기능을 제공한다.

 

폭스바겐이 선보인 또다른 컨셉트카 버디(BUDD-e)는 모듈형 전기 자동차로 기존의 마이크로버스 버디를 기반으로 만들었다. 한번 충전으로 최대 600km까지 주행이 가능하고 30분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한 고속충전 기술도 탑재되었다. 배터리는 트렁크가 아닌 바닥에 위치시켜 내부 공간을 확보했다.



버디(BUDD-e) 역시 제스처 컨트롤 기능이 탑재되었는데 볼륨 및 화면 조절 기능 뿐 아니라 차량의 문을 제스처로 열고 닫을 수 있는 기능도 탑재되었다. 또한, LG전자의 IoT 기능을 적용해 디스플레이를 통해 자동차 관련 정보뿐 아니라 관심있는 정보 및 집안 가전 제품 및 방문자 모습도 확인할 수 있는 기능을 담고 있다.


국내 자동차 업체로는 현대기아자동차가 자율주행 자동차 "쏘울 EV"를 역시 CES에서 선보였는데 고속도로 자율주행 (HAD), 도심 자율주행(UAD), 혼잡구간 주행지원(TJA), 비상시 갓길 자율정차(ESS), 선행차량 추종 자율주행(PVF), 자율주차 및 출차 등의 지능형 고안전 자율주행 기술인 "드라이브 와이즈(Drive Wise)"를 탑재했다. 



쏘울 EV는 지난해 12월 미국 네바다에서 고속도로 자율주행 면허를 취득했으며 이달 초에는 글로벌 기자단을 대상으로 진행된 시승회에서 완전 자율주행 시연에도 성공했다고 밝힌 차량이다.




포드는 최근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눈길에서도 자율주행이 가능한 자동차를 공개했다. 포드의 눈길 자율주행 자동차는 벨로다인 이라는 업체가 개발한 LiDAR 센서로 주위의 모든 환경을 3D 이미지로 인식해 이를 3D 지도에 매핑시켜 정확한 위치 설정과 주행이 가능하도록 설계되었기 때문에 차선을 인식하지 못해도 3D 지도에 입력된 데이터와 GPS 데이터를 이용해 주행이 가능하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포드의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아마존과 협력했으며 아마존의 음성 비서 알렉사와 가정용 IoT 허브인 에코를 연동한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Sync를 탑재했다.



메르세데스-벤츠도 E클래스 최신 모델에 고속도로와 도심 주행에서 반자동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기술과 차량 밖에서 스마트폰으로 주차와 출차를 할 수 있는 기능, 자율 차선 변경 기능 등을 적용하며 차세대 자동차 개발 경쟁에 참여하고 있다.



아우디 역시 최근 공개한 ‘아우디 h-트론 콰트로 컨셉트’ 차량에 자율 주행과 자율 주차 기술을 적용했다. 아우디의 자율 주행 기술은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차량 주변정보를 분석해 최고속도 60㎞/h 미만으로 정체 구간을 주행할 때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이다



볼보는 최근 열린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플래그십 세단 S90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S90은 반자율 주행장치 ‘파일럿 어시스트’를 탑재했는데 앞차와의 차간 거리를 일정하게 유지하며 앞차를 따라가는 기능을 갖고 있으며 시속 130㎞ 이하 속도에서 스티어링 휠을 부드럽게 조향해 앞차가 없는 상황에서도 차선 이탈 없이 자동차 스스로 도로를 달리게 해 준다. 또한, 앞차와 보행자뿐 아니라 자전거, 큰 동물까지 탐지해 긴급 제동을 해 주는 '인텔리 세이프 시스템'도 탑재되었다.


IV. 시사점


지금까지 IT 기업들과 기존 완성차 업체들의 차세대 자동차 개발 현황을 차례로 살펴보았다. IT 기업들이 자동차 사업에 뛰어들고 있는 것은 우선 연간 1억대 가까운 규모의 자동차 시장에서 그 이유를 찾을 수 있다. 또한, 자율주행 기술을 비롯해 각종 센서 및 통신, 전자 부품, 배터리, 소프트웨어 등 IT를 기반으로 하는 많은 요소와 기술들을 통해 차세대 자동차 시장에 대한 가능성을 보았기 때문이다.

 

다양한  IT 기술이 적용되고 있는 차세대 자동차는 바퀴달린 IT 기기처럼 변화되고 있는데 이는 IT 산업과의 경계마저 모호하게 만들면서 예상치 못했던 IT 기업과 자동체 업체들의 경쟁 구도가 그려지는 상황이다. 


자동차는 오랫동안 비슷한 모습과 기능을 유지해 왔으나 최신 IT 기술과 내연 기관을 대체할 배터리 성능의 획기적인 발전 등에 힘입어 조금씩 그 모습과 기능이 변화되고 있다.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 외적인 부분으로부터의 기술 혁신까지 결합되면서 차세대 자동차의 모습은 조금씩 구체화되고 있으며 이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감도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IT 기술은 지금까지와는 확연히 다른 운행 환경을 제공할 것이고 한층 발전된 시스템과 새로운 부품들이 적용된 차세대 자동차는 사람들을 매우 적은 노력 또는 아무런 노력을 하지 않고도 안전하고 편안하게 원하는 목적지까지 이동할 수 있게 해 줄 것이다.

이러한 차세대 자동차는 업계에 완전히 새로운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전망되는데 기존의 완성차 및 부품 업체는 물론이고 IT 업체들에게도 새로운 수익원으로 떠오르고 있으며 이를 차지하기 위한 각 업체들의 사활을 건 경쟁과 협력이 매우 흥미롭게 전개되고 있는 중이다.

 

※ 이글은 KT경제경영연구소 디지에코, 이슈앤트렌드(Issue&Trend)에 기고한 글로 원고료를 지원받았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logfile.tistory.com/trackback/1574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Bookmark and Share

삼성 노트북 9 metal의 디스플레이는 편리하게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는 여러가지 기능들을 가지고 있는데요, 특히 여러명이 함께 일을 하는 경우 매우 유용한 180도 힌지 & 컨설팅 모드가 새롭게 적용된 것이 눈에 띄는 점입니다.



삼성 노트북 9 metal의 180도 힌지 & 컨설팅 모드는 노트북 화면이 위와 같이 180도까지 펼쳐지는 것을 이야기합니다. 노트북 화면이 이렇게 펼쳐지면 여러사람이 함께 일을 하거나 회의를 할때 노트북 화면에 있는 내용을 같이 보면서 이야기하고 설명할때 최적의 편의성을 제공해 주기 때문에 매우 편리하죠. 



또한, 학생들의 경우 여러명이 조를 이루어 발표를 하거나 과제를 준비할때도 조원들과 화면을 함께 보며 쉽게 커뮤니케이션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런데, 180도 힌지 & 컨설팅 모드를 이용할 때 상대편에 앉아 있는 사람에게는 화면이 반대로 보여 내용을 이해하기 힘들수 있습니다. 이럴때는 삼성 노트북 9 metal에 적용되어 있는 컨설팅 모드의 핫키인 Fn+F11을 이용해 화면을 180도 회전시키면 상대방이 아래 사진과 같이 화면을 제대로 볼 수 있게 됩니다. 



다시 화면을 원래대로 회전시키려면 핫키(Fn+F11)를 다시 한번 눌러 주면 되죠.


사실 화면 회전 기능은 인텔 CPU의 내장 그래픽 카드 드라이버인 Intel(R) HD Graphics Media Accelerator Driver가 설치되어 있으면 윈도우 단축키를 이용해도 화면이 바뀌게 됩니다. 이 경우 단축키는 [Ctrl + Alt + 방향키] 조합으로 이용하게 되며 아래와 같이 여러가지 방향으로 변경이 가능하죠.


Ctrl + Alt + 위 방향키 : 0도. 평상시 기본 화면

Ctrl + Alt + 아래 방향키 : 화면을 180도 회전

Ctrl + Alt + 왼쪽 방향키 : 화면을 270도 회전

Ctrl + Alt + 오른쪽 방향키 : 화면을 90도 회전


위와 같은 단축키를 사용해도 되지만 손가락을 세개나 사용해야 하고 마우스 컨트롤 방향도 전환되기 때문에 사용하기에 불편합니다. 하지만 삼성 노트북 9 metal의 자체 핫키인 Fn+F11키는 손가락을 두개만 사용해도 되고 마우스 컨트롤 방향도 유지되기 때문에 마우스를 움직이기에 더 편리합니다. 그리고, 세로 모드인 90도 회전과 270도 회전 기능은 터치가 가능한 태블릿에서는 유용하지만 노트북에서는 터치패드의 마우스 방향이 세로 모드로 변경되지 않아 사용하기에 매우 어렵습니다. 그래서 노트북을 사용할때는 간단하게 180도 회전 기능만 사용하는 것이 낫고, 이 경우 조금 더 편리한 핫키인 Fn+F11을 이용하는 것이 더 좋지 않나 생각되네요.



삼성 노트북 9 metal은 15형 PLS 광시야각 패널이 탑재되어 있는데요, 특히 위에 소개한 180도 힌지 & 컨설팅 모드를 사용할때 화면을 왜곡없이 선명하게 제대로 볼 수 있어 더욱 생생한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고 작업도 보다 편리하게 할 수 있습니다.



삼성 노트북 9 metal을 사용하면서 영화를 보거나 인터넷을 사용할때도 180도 힌지 & 컨설팅 모드를 자주 이용해 보고 있는데요, 책상에 놓고 위에서 보기도 하고 침대옆 벽에 세워 놓고 누워서 눈높이에 맞춰서 보기도 합니다. 



화면이 큰 15형(38.1cm) 크기의 178도 PLS 광시야각 패널이 적용된 삼성 노트북 9 metal은 측면에서 보아도 화면이 잘 보이기 때문에 어떤한 자세나 각도에서도 컬러와 밝기가 동일하게 영화나 사진 감상을 할 수 있어 좋더군요. 



삼성 노트북 9 metal에 적용된 디스플레이는 또 하나의 장점이 있습니다. 바로 350 니트 밝기의 디스플레이로 일반 노트북보다 훨씬 선명하게 화면을 볼 수 있다는 점이죠.



일반 노트북에는 주로 200 니트 정도 밝기의 디스플레이가 적용되어 햇빛이나 형광등아래에서는 화면을 보기가 쉽지 않은 편인데요, 삼성 노트북 9 metal은 1.75배나 더 밝은 350 니트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어 강렬한 햇빛 아래에서도 선명한 화질로 영화나 사진 감상을 할 수 있습니다.


삼성 노트북 9 metal에 관심이 있다면 이전에 작성된 리뷰도 함께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삼성전자/노트북9] 더 빠르고 스마트하게 충전하고 더 길게 사용하는 삼성 노트북 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 http://logfile.tistory.com/trackback/1577 관련글 쓰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Prev 1 2 3 4 5  ... 762  Next ▶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24)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3)
삼성전자 (184)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7)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레노버 (7)
인텔 (4)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2)
Sony (21)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1)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16/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http://file.tattermedia.com/media/image/plugin/tnm_badge_white.gif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