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mark and Share
google apps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싸움이 갈수로 볼만해 지고 있습니다. 웹브라우저, 검색, OS에 이어 클라우드 서비스까지 경쟁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구글이 아주 영리한 작전으로 MS와 맞서고 있네요.

구글이 미국 대학교 곳곳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며 앞으로 있을 클라우드 서비스 전쟁에 대비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구글은 미국의 대학 약 4000곳, 1천7백만명의 학생과 교직원들에게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합니다. 구글은 지난 2년여 동안, 무제한 용량의 이메일과 각종 구글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며 미국의 여러 대학과 학생들을 고객으로 만들어 왔다고 하는군요. 그 결과 지난 분기에만 벌써 약 4백만명의 대학생을 신규 서비스 이용자로 가입시켜 구글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용자 기반을 점차 늘리고 있다고 합니다.

이처럼 학생들에게 구글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은 이들을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에 익숙해지게 만들어 구글 서비스를 계속 사용하게 함으로써, 구글 서비스 사용자 기반을 넓혀 이를 통한 광고 수익을 거두려는 전략이 숨어 있다고 봐야 할것 같습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이들이 구글 서비스에 익숙해지게 되고 이런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면 구글은 광고 수입을 더 많이 거둘수 있게 되겠죠. 이들이 평생 구글 서비스를 계속 사용한다면 구글은 광고할수 있는 대상이 지속적으로 존재하게 되니 구글은 수익 기반이 탄탄해지게 되는 것이죠.

실제로 미국의 노틀담 대학은 1년전에 학교 이메일을 구글의 이메일로 전환했고, 이를 통해 비용과 인력을 절감할수 있었다고 하는군요. 또한, 학생들은 이미 구글의 서비스에 익숙한 상태라 별도의 교육 없이도 구글의 이메일 서비스를 쉽게 사용할수 있었다고 합니다.

구글 vs. 마이크로소프트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이런 서비스에 있어 구글의 가장 큰 경쟁 상대는 바로 마이크로소프트인데,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서비스가 그리 이익이 나지 않는 사업임에도 서로 경쟁하는 이유는 바로 잠재 고객을 확보하기 위해서 입니다. 기존에 구축되어 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서비스를 구글 서비스로 바꿈으로써 장래의 고객을 안전하게 확보할수 있기 때문에 구글은 학생들에게 공격적인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고 봐야겠죠.

미국 대학들의 IT 도입 현황을 조사, 연구하는 캠퍼스 컴퓨팅 프로젝트의 조사결과에 따르면 참여 대학중 2/5가 이메일과 웹 어플리케이션서비스를 아웃소싱했거나 할 예정으로 있다고 하는데 이중 56.5%가 구글 서비스를, 38.4%가 마이크로소프트 서비스를 선택했고 야후의 오픈소스 서비스인 짐브라는 단지 4.8%만이 선택했다고 합니다. 여기서도 구글과 MS의 치열한 경쟁 관계를 볼수 있군요. 구글이 MS보다 18%이상 앞서고 있는데 MS로서는 구글의 이러한 약진이 굉장한 위협이 될수 있습니다. 그래서  구글을 물리치기 위해 올해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사업에 작년의 2십9억달러 보다 많은 3십3억 달러의 예산을 투입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학생수 1만9천명 규모의 메사추세츠 대학이 구글 서비스로 갈아 탔으며, 그밖의 여러 대학들도 구글과 서비스 계약을 마친 상태여서 구글 서비스의 학교 진출은 굉장히 활발하게 이루어 지고 있는것 같네요. 또한, 구글은 이러한 서비스를 유치원생부터 고등학생까지 제공하려 하고 있다고 하네요. 학생들을 어렸을때부터 구글 서비스에 익숙하게 만들려는 심산이겠죠.

인터넷 익스플로러 (IE)
이런 방법은 아주 효과적인 방법이라고 생각되는데, 우리나라의 웹브라우저 사용 행태를 예로 들면 쉽게 이해할수 있습니다. 처음부터 IE를 써오던 사람들은 계속 IE를 쓰려고 합니다. 아무리 얼리어답터들이 파이어폭스가 좋다, 크롬이 좋다 떠들어 봐야 몇번 호기심에 사용해 보다가, 곧 IE로 돌아와 버리죠. 원인은 바로 습관입니다. 습관적으로 IE를 쓰던 사람들은 파이어폭스가 좋다고 해서 써보지만 웬지 화면이 낯설어 편하게 사용할수 없습니다. 그래서, 다시 예전에 사용하던 IE를 다시 사용하는 겁니다. IE의 파란색 아이콘이 파이어폭스의 불여우 아이콘보다 웬지 더 친근하게 느껴지게 되는 것이죠. 심지어 어떤 사람들은 IE 아이콘이 없으면 인터넷을 할수 없다고 생각하기도 하죠.

이처럼 각 대학들이 구글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은 그에 따르는 경제적 이익이 크기 때문인데, 미국의 노틀담 대학의 경우, 구글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게 되면 기존에 지출하던 비용의 20%인 약 1백5십만달러의 금액을 아낄수 있다고 합니다. 우리돈으로 약 18억원 가까운 비용을 줄일수 있다면 웬만한 대학들은 대부분 구글 서비스를 선택할수 밖에 없을겁니다. 하지만, 클라우드 서비스의 보안 문제는 아직 확실하게 해결되어 있지 않은 상태고 갑작스런 서비스 중단 사태도 종종 일어나는 만큼 그에 따르는 위험 부담을 감안하고 도입해야겠죠. 최근에 있었던 트위터 해킹 사건 같은 일이 또 다시 일어나지 말라는 법은 없으니까요. 하지만, 이로 인해 생기는 손실은 직접 겪어보지 않으면 모르는 만큼 구글 서비스가 주는 경제적 이익도 중요하지만, 보안 문제도 확실하게 챙겨야 만에 하나 생길수 있는 사고를 미연에 예방할수 있을것 같네요.

클라우드 서비스, 아직은 시기 상조일까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웹, 컴퓨터, it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 및 소식]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joogunking.tistory.com BlogIcon joogunking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프트웨어 기업들이 아카데미 버전을 저렴하게(혹은 무료로) 판매하던 전통이 클라우드 서비스에서도 이어져 오는군요. 이전에는 MS가 승리했는데 새로운 경쟁에서는 현재로서는 MS가 밀리는 느낌입니다.
    하지만 새로운 오피스 버전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본격 지원한다고 하니 앞으로 더욱 흥미로워질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09.07.23 16:26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MS 오피스 클라우드 버전은 어떤 기능으로 나타날지 기대되네요. 감사합니다. ^^

      2009.07.23 16:42 신고
  2. Favicon of http://www.saygj.com BlogIcon 빛이드는창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런 이유가 있었군요!!^^ 결정적으론
    보안문제가 최우선이라고 생각해요~~

    좋은하루되세요~~

    2009.07.23 17:54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보안문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는것 같습니다. 빛이드는창님도 좋은 하루 되시길...^^

      2009.07.23 22:17 신고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