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와 소통의 힘이 온라인을 지배한다

IT 2010. 5. 14. 07:30 Posted by 와이엇  
Bookmark and Share
facebook 페이스북

최근 페이스북의 기세가 대단하죠. 요즘 프라이버시 문제때문에 곤란에 처하긴 했지만 소셜 네트워크에서는 페이스북이 왕좌 자리를 차지한지 꽤 되었습니다. 트래픽도 구글을 넘어서려 하는등 인터넷 서비스의 새로운 1인자로 등극하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정도로 기세가 대단합니다. 페이스북이 강세를 나타내는 비결을 얘기하라면 공유와 소통이라고 할수 있을것 같군요.


구글 google

페이스북이 이렇게 뜨기 전까진 인터넷 세상은 그야말로 구글의 독무대였다고 할수 있습니다. 매일같이 신기술을 적용해 선보이는 새로운 서비스와 검색의 힘으로 인터넷을 통해 세상을 지배하는것 아니냐고 할정도의 위세를 보이는 구글이었죠. 하지만 구글의 뛰어난 신기술도 공유와 소통의 힘에는 어쩔수 없는것 아니냐고 할 정도로 페이스북의 기세는 대단합니다.


orkut
이런 페이스북의 기세에 구글도 많이 긴장한듯 합니다. 천하의 구글이 말이죠. 사실 구글도 자체적인 SNS 서비스를 가지고 있습니다.
Orkut이라는 서비스죠. Orkut은 브라질같은 일부 국가에서는 인기를 끌고 있지만 다른 나라에서는 그리 많이 사용되고 있지 않습니다. Orkut의 제한적인 성공에 만족하지 못한 구글은 최근 구글 웨이브나 버즈같은 서비스를 선보이며 SNS의 힘을 키우려고 했지만 지금까지 상황을 본다면 이 둘은 거의 실패한 서비스라고 보는게 맞을것 같네요. 반면에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날마다 놀라운 성장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world map of social networks (SNS map) 전세계 SNS 지도

위 그림은 전세계 SNS 판도를 세계 지도에 나타낸 것입니다. 작년 12월 현재 상황이지만 대세는 지금과 크게 다르지 않아 보입니다. 전세계 SNS 서비스를 거의 페이스북이 휩쓸다시피 하고 있습니다. 러시아와 주변 국가에서 인기있는 SNS로
nasza-klasa라는 서비스가 있다고는 하지만 총 가입자수가 2천7백만명으로 페이스북에는 상대가 안됩니다. 단지 러시아의 땅덩어리가 워낙 커서 지도에서 차지하는 면적이 많을 뿐이죠. 구글의 Orkut은 유일하게 브라질에서 1위 SNS로 자리잡고 있는것을 볼수 있네요.

이처럼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크는것을 눈뜨고 지켜볼수 없다고 판단한 구글이 대책으로 생각한것이 소셜 미디어 부문을 따로 챙기는 자리를 만들어 SNS 전담 책임자를 두는것이 아닌가 합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가 보여주고 있는 공유와 소통으로 대변되는 소셜미디어의 힘을 구글도 가져야 될것이라고 판단한듯 하네요. 이대로 가다가는 경쟁자인 페이스북과 트위터에게 SNS라는 새로운 파이를 내줘야 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이 생긴것 아닌가 생각되는군요.


구글의 SNS에 대한 노력은 이뿐이 아니었죠, 트위터를 인수해 SNS 파워를 키우려 생각했지만 트위터의 단호한 거부로 인수가 무산되기도 했습니다. 구글은 이제 SNS라는 공유와 소통의 새로운 도구를 필요로 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가지고 있는 Orkut을 어떻게 하면 좀더 새롭게 만들어 전세계적인 서비스로 키우느냐 하는것이 당면과제일수도 있지만 좀더 근본적인 차원에서 SNS 전략을 새로 짜야 하는 것 아닌가 합니다.

페이스북은 이미 구글의 페이지 뷰를 넘어선 적이 있습니다. Hitwise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지난 3월 주간 방문자수에서 근소한 차로 구글을 따돌린적이 있죠.
구글-페이스북 방문자수 역전

결코 일어날수 없다고 생각한 일이 발생했기 때문에 구글이 이번에 소셜 부문 책임자를 새로 뽑는다고 볼수 있겠네요. 구글은 새로운 자리를 만들어 보다 전략적이고 핵심적인 SNS 업무를 진행할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있었던 어떤 SNS 서비스보다 더욱 혁신적이고 해로운 방식의 SNS를 만들거나, 현재 구글이 가지고 있는 수많은 모든 포트폴리오를 더욱 효과적으로 통합해 보다 나은 Orkut을 만드는 방법이 있겠죠.


포스퀘어 foursquare
어떤 방법을 택하던 결론은 페이스북을 따라잡을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어 내는것이 될것입니다. 지금 페이스북을 놓치게 되면 앞으로는 더욱 따라잡기 버거운 상대가 될테니까요. 또 다른 방법으로 생각할수 있는건 페이스북이나 트위터에 대항할수 있는 SNS 사이트를 인수하는것인데 현재로는 그다지 눈에 띄는 대상이 없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나마 생각할수 있는것이 포스퀘어 정도인데, 페이스북이 포스퀘어와 비슷한
위치정보 공유 기능을 제공할것이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으며 포스퀘어로는 페이스북에 대항하기에 중량감이 많이 떨어진다는 생각이 드네요.

구글의 새로운 소셜 네트워크 책임자는 어떤 사람이 될지도 궁금한 점입니다. 구글 내부에 후보로 거론되는 사람이 몇명 있는것 같은데 과연 어떤 전략으로 구글의 SNS 서비스를 레벨업할것인지, 과연 페이스북의 기세를 꺽고 SNS에서도 구글 천하를 만들수 있을지 주목되는군요. 이제 공유와 소통의 힘이 온라인을 지배하려나 봅니다.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웹, 컴퓨터, it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 및 소식]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마도  수정/삭제  댓글쓰기

    페이스북이 사람들의 마음을 읽지 못한다면 점차 영향력을 상실할 듯 합니다.
    개인정보 공개 문제로 인해 꽤 떠들썩한 것 같더군요. 이전에 약관 문제도 한 때 이슈가 되었던 것 같은데, 이번 건은 꽤 심각한 것 같습니다.
    사람들은 한 번 안 좋은 인식을 하게 되면 다른 대안을 찾게 마련입니다.
    페이스북과 비슷한 서비스를 하던 업체에서는 좋은 기회가 온 것이고, 페이스북으로서는 자칫 주도권을 잃을 수도 있는 위기인 것 같습니다.

    2010.05.15 00:04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구글에게는 좋은 기회가 찾아 온것으로 볼수 있겠네요. 쥬커버그가 이 위기를 어떻게 해결할지 지켜봐야 할듯...

      2010.05.15 08:16 신고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