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5, 과연 얼마나 혁신적일까?

IT 2012. 9. 12. 06:45 Posted by 와이엇  
Bookmark and Share
이제 내일이면 아이폰5, 또는 뉴아이폰이 세상에 그 모습을 드러냅니다. 아이폰5의 스펙에 대해서는 여러가지 이야기가 있지만 가장 확실하다고 생각되는 것은 디스플레이가 3.5인치에서 4인치로 커진다는 것이죠. 그러면서 기존의 3:4 화면 비율을 16:9로 늘린다는 것입니다. 물론 내일 새벽이 되야 정확하게 알수 있겠지만 현재로서는 가장 믿을수 있는 소식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아이폰5
[아이폰5 예상 이미지]

아이폰5는 기존의 아이폰과 가로 넓이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 세로 길이만 늘려 화면을 키운다는 얘기인데 아이폰 관련 악세사리와 도킹 시스템등과의 호환성 때문이라는 얘기가 있죠. 이 역시 뚜껑이 열려봐야 알수 있지만 어느정도 일리는 있습니다.

아이폰5
[아이폰5 예상 이미지]

하지만 4인치 크기는 현재 출시되고 있는 대부분의 신형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크기와 비교하면 여전히 작은 크기입니다. 집에서 와이파이 단말기 신세로 전락(?)한 갤럭시S와 현재 주력으로 사용중인 갤럭시S3를 비교해 보면 갤럭시S가 이렇게도 작았었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그래서인지, 아이폰5의 4인치 화면은 크게 와닿지 않는것 같습니다.

아이폰5
[아이폰5 예상 이미지]

애플이 4인치 이상 대화면 아이폰을 내놓지 않는 이유가 휴대폰이 너무 크면 소지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하지만 한편으로는 남들이 만들어 놓은 대화면 스마트폰 흐름에 동참하지 않으려는 애플의 고집, 또는 자존심도 크게 작용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만큼 애플은 스마트폰 시장을 선도해 왔고 혁신의 아이콘 역할을 했는데, 라이벌인 삼성이나 LG, HTC 같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업체들이 경쟁을 벌이고 있는 대화면 트렌드(?)를 후발주자처럼 뒤쫓아 가고 싶지 않을수도 있다고 봅니다. 만약 그렇다고 한다면 자존심과 고집을 지키는 것이 애플에게 수식어처럼 따라다니는 혁신과 어떤 관계인지는 한번 생각해 봐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아이폰5의 핵심, A6

아이폰5에 탑재될것으로 예상되는 A6 프로세서의 사양 역시 아직 정확하게 알려진 바가 없지만 쿼드코어가 적용된다는 얘기와 여전히 듀얼코어가 적용된다는 얘기가 엇갈리고 있습니다. 어떤 것이 탑재되던 현재 시장에 출시되고 있는 스마트폰 신제품들에는 이미 쿼드코어 AP가 적용되기 시작했고 듀얼코드 스마트폰은 상대적으로 구형으로 취급받고 있는 신세입니다. 만약 아이폰5에 쿼드코어가 적용된다면 그나마 선방을 하는 셈이고 듀얼코어가 적용된다면 아이폰5을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은 적지 않은 실망을 하게 되겠죠.

시리

 
아이폰5에서는 시리(Siri)의 업그레이드도 예상되는데 아이폰4S의 핵심 포인트였던 시리는 더이상 사람들의 관심을 끄는 요소로 작용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는 아이폰뿐 아니라 모든 스마트폰에 공통으로 해당되는 사항이죠. 음성 인식 기술과 음성 명령 기능은 앞으로 크고 획기적인 변화가 보이지 않는한 스마트폰에 있어 그다지 필요한 기술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LTE

LTE 역시 이미 뉴 아이패드에 적용된바 있고 많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LTE용으로 출시되고 있어 그다지 새롭게 느껴지지 않습니다. 그나마 최악의 경우 국내 출시 아이폰5에는 LTE가 탑재되지 않을수도 있지만 그런 상황은 예상하고 싶지 않네요.

아이폰5

그밖에 커넥터 변화, 레티나 디스플레이, NFC, 지문인식 기능의 탑재등 여러가지 장점으로 내세울 요소가 많이 있지만 애플의 트레이드 마크인 혁신이라고 부르기에는 어려운 작은 변화들이죠.

아이폰5에 탑재될 스펙과 기능들 대부분은 지금껏 예상해 왔던, 또는 현재 출시되고 있는 많은 스마트폰에서 사용되고 있는 기술로 더이상 혁신적인 내용은 찾기 힘듭니다. 그만큼 스마트폰 기술은 평준화되어 있는 상태이고 크게 다른 기술은 찾아내기 어렵다는 얘기죠.

아이폰5 ,

애플만이 만들어 낼수 있는 마법같은 기능들은  앞으로 점점 더 기대하기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내일 어떤 새로운 것들이 공개될것인지 모르지만 예전같은 감동을 느끼는 일은 없을것이라고 생각되네요. 그러면서도 아이폰5에 많은 기대를 하게 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스티브 잡스처럼 멋진 설명을 해줄 사람도 없는데 말이죠. 그것이 바로 아이폰 프리미엄이 아닐까요? 

바로 오늘밤입니다. 이제 거의 다 왔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lealife  수정/삭제  댓글쓰기

    얼마 전 결혼식에서 LSB 예약석에 앉았는데 10면쯤 모두가 iPhone을 갖고 있었다. iPhone을 쓰는 이유는 특별한 기능보다 그것이 만드는 생태계라고 본다. 예를 들면 외국대학강의 듣는 경우 iTunes-U를 통해 수많은 choice를 할 수 있다. 모두 다 공짜로...

    2012.09.12 10:27
  2. 아무나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요번도 혁신의 대명사인 애플이었으면 좋으련만...

    2012.09.12 11:46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하드웨어는 아니겠지만 다른면에서는 충분히 혁신적인 모습을 기대할수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

      2012.09.12 12:28 신고
  3. Favicon of http://alladidas.com BlogIcon adidas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5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2012.09.12 12:06
  4. 꿈꾸는곰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면크기에 대해 오해가 심하시네요.. 단지 화면크기가 크다 작다가 중요한게 아닙니다.
    애플은 자사 앱의 화면 비율을 지켜왔죠. 왜냐 앱의 호환성을 유지하기 위해서요.
    구글폰 들을 보면 다양한 화면비와 사이즈로 앱의 호환성이 엄청 떨어집니다.
    애플은 지금까지는 이 화면비를 잘 지켜왔습니다.
    그런데 화면사이즈를 키우면서 16:9로 나오면 화면비가 깨어집니다.
    그럼 기존 앱들의 호환성에 문제가 생길수가 있습니다.(최소한 적화된 화면비는 깨어짐)
    화면비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 단순히 크기를 키우는게 어떤문제를 일으키는지는 안드로이드폰들이 잘보여주죠. 애플이 단일기종을 유지하는한 이 화면비를 포기하기 힘듭니다.
    물론 PC의 경우 처럼 화면비를 바꾸는 계기가 될수도 있지만 아마 아닐겁니다.
    차라리 LG처럼 화면의 비를 지키면서 화면 사이즈를 키울 확률이 더 높다고 봅니다.

    2012.09.12 12:41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IT 포스팅을 많이 하기 때문에 저도 말씀하신 내용은 이해하고 있습니다. 화면 크기에 대한 오해라기 보다는 애플의 문화 내지는 자존심이 어느정도는 작용하지 않을까 하는 개인적인 생각을 표출한 것이라고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이것 역시 내일 새벽이 되어봐야 알수 있겠지만요. 의견 감사합니다. ^^

      2012.09.12 12:47 신고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