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잡스 6주 생존설 사진, 기사를 살펴보니

IT 2011. 2. 20. 07:30 Posted by 와이엇  
Bookmark and Share
며칠전 미국의 타블로이드 주간지인 내셔널 인콰이어러지(The National Enquirer)에 애플 CEO 스티브 잡스가 앞으로 6주밖에 살지 못할것이란 기사가 올라와 며칠간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습니다. 해당 기사에는 스티브 잡스가 병에 걸려 매우 수척해진 모습의 사진이 올라와 진위여부를 놓고 커다란 이슈가 되었었죠. 
스티브 잡스 - 인콰이어러지

애플이 IT업계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상당히 큽니다. 이미 기술 관련 회사중에서는 최고의 가치를 가지는 회사로 올라섰고 전체 기업가치에서도 액슨모빌에 이어 2위에 랭크되어 있습니다. 애플의 높은 가치는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폰, 아이패드등에서 비롯되는데 이들 제품을 만들어낸 CEO 스티브 잡스가 없다면 애플이라는 회사의 가치는 순식간에 하락할것이 분명합니다. 그래서 애플 제품에 관심있는 소비자부터 관련업계 종사자 및 애널리스트들까지 이번 인콰이어러지의 기사와 사진에 커다란 관심을 보였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금요일 실리콘밸리에서 열린 미국 대통령 오바마와의 만찬에 스티브 잡스가 참석하면서 건재함을 보였다며 인콰이어러지 기사 내용에 대한 신빙성 여부가 도마위에 오르게 되었습니다. 이 자리에는 스티브 잡스외에 구글의 에릭 슈미츠와 페이스북의 마크 주커버그도 참석해 오바마 대통령과 미국 경제 발전과 실업률 감소등에 대해 여러가지 논의를 한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 스티브 잡스 by 백악관

그런데, 한가지 드는 의문사항은 스티브 잡스의 건강이 나쁘지 않다면 이날 모임에서 그의 얼굴이나 정면모습을 한장이라도 공개했을텐데 백악관이 공식적으로 공개한 사진에는 위와 같이 스티브 잡스의 뒷모습만 나온 건배 장면 사진밖에는 없습니다. 주커버그가 오바마와 얘기를 하는 아래 사진에도 스티브 잡스로 추정되는 인물의 모습이 약간 보이긴 합니다만 오바마 대통령에 가려 머리부분만 살짝 보여지는 정도죠. 
오바마 - 주커버그 by 백악관

위의 두장의 사진에서 얼굴이 제대로 나오지 않은 인물은 스티브 잡스외에 2명이 더 있지만 왜 하필이면 스티브 잡스의 얼굴이 이런식으로 교묘하게 공개되지 않았느냐 하는 의구심은 떨쳐버릴수 없습니다. 

인콰이어러지 웹사이트에 공개된 기사를 보면 스티브 잡스는 현재 스탠포드 암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데 이곳은 2009년 스티브 잡스와 같은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난 패트릭 스웨이지가 죽기전까지 마지막으로 치료를 받던 곳이라고 합니다. 
(아래 그림은 인콰이어러지의 웹사이트중 일부를 캡쳐한 것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인콰이어러지 웹사이트에 접속할수가 없지만 개인적인 경로로 입수한 캡쳐 이미지를 공개합니다. 기사 부분을 캡쳐한 그림도 가지고 있지만 저작권 때문에 전체적으로 공개하긴 어려워 제목부분만 공개합니다. 혹시 나중에라도 기회가 되면 기사 캡쳐 이미지를 공개하겠습니다.)
인콰이어러지 잡스 기사

위 사진을 언제 어디서 찍은 사진인지 모르겠지만 스티브 잡스가 건강함을 증명하기 위해 공개한 백악관의 사진과는 다른 느낌이 드는 사진입니다. 기사 내용을 보면 잡스의 건강이 좋지 않다는 것을 아주 강력하게 얘기하고 있더군요. 

그리고 백악관에서 이번처럼 사진을 공개하는것도 이례적인 일일뿐더러 백악관이 공개한 사진에서도 잡스의 건강함을 확실히 찾을길이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건배하는 손을 높이 들고 있는데 오로지 잡스만이 잔을 든 손의 위치가 낮습니다. 잔을 든 팔꿈치를 테이블위에 올려놓고 있는듯한 모습이어서 그만큼 잡스의 건강에 대해 의심을 하게 만드는 사진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잡스 - 오바마 건배

솔직히 처음 인콰이어러지가 잡스의 시한부임을 알리는 기사와 사진을 공개했다고 했을때 크게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인콰이어러지가 가십 기사로 유명한 타블로이드 주간지이기 때문에 신빙성이 없었기 때문인데, 백악관에서 공개한 사진들을 보니 의도적으로 잡스의 모습을 보여주지 않으려는 것 같아 오히려 잡스의 건강이 염려됩니다. 제가 보기에는 백악관이 대응을 조금 어설프게 한것 같다는 생각이 강하게 드는군요.

진실이 어쨌든 일개 기업 총수의 건강에 이처럼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일은 굉장히 드문 일입니다. 그만큼 스티브 잡스가 가진 매력이나 능력이 크다는 반증이겠죠. 개인적으로는 그의 건강이 어서 회복되어 예전처럼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었으면 하는 바램이 있습니다. 동시에 잡스와 같은 인물이 우리나라에도 있었으면 하는 바램도 있습니다. 그와 똑같은 인물은 나올수 없겠지만 그의 독창성과 미래를 내다보는 혜안을 약간이나마 닮은 인물이 나타난다면 우리나라에도 애플같은 매력적인 기업이 나올 가능성이 있을테니까요. 스티브 잡스와 우리나라의 건강한 미래를 기원하며 이번 포스팅을 마칩니다.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웹, 컴퓨터, it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 및 소식]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2/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최근에 받은 트랙백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