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북에 구글 OS 사용되나?

IT 2009. 4. 1. 17:37 Posted by 와이엇  
Bookmark and Share
안드로이드
세계 최대의 PC메이커인 HP가 자사의 넷북 운영체제로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를 버리고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적용하는것을 고려하고 있는것 같습니다. WSJ에 따르면 HP가 구글 소프트웨어를 넷북에 테스트하고 있다는데 여기서 구글 소프트웨어는 바로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말하는 것입니다.

구글 안드로이드를 넷북에 적용하는 실험은 이미 몇번 시도된적이 있었고 아수스가 안드로이드를 적용한 넷북을 출시할 것이라는 소문식은 있었지만 HP같은 대형 PC메이커에서 자사의 제품에 안드로이드를 운영체제로 고려한다는 소식은 처음인것 같습니다. 더구나 안드로이드를 시험하고 있는 회사는 HP뿐이 아닌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HP
만약 HP가 윈도우를 버리고 안드로이드를 적용한다면 이것은 정말 중대한 사건이 아닐수 없을것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엄청난 타격을 주는것은 불을 보듯 당연하겠지요. 올해 윈도우7을 출시해서 그동안 판매가 부진했던 윈도우 비스타로 인한 잠재적 손실을 만회하려는 마이크로소프트로서는 정말 생기면 안되는 일이 생기는 셈입니다.

안그래도 넷북에 리눅스를 적용하는 사례가 늘어나서 윈도우 비스타판매가 줄어들어 윈도우7으로 만회하려는 시점에 안드로이드가 넷북에 적용된다면 MS로서는 참으로 난감한 일이 아닐수 없습니다. 윈도우 판매가 MS에게 가져다 주는 수익은 MS 전체 수익의 60%이상이라고 하는데 안드로이드가 적용되면 이 부분의 상당 부분을 잃게 되기 때문에 MS에게는 위기 상황이 다가왔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지경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안 그래도 구글 닥스 (google docs) 등으로 MS-Office 수익을 빼앗아 가는 구글이 MS에게는 원수나 다름없을것입니다. 때문에 앞으로 MS-Google간의 전쟁은 더욱 치열해 질 것으로 보입니다.

안드로이드는 무료로 제공되어 PC메이커들이 넷북을 판매하여 수익을 만드는데는 큰 이점으로 작용할수 있긴 하지만 안드로이드가 넷북용 OS로 안정적으로 적용되려면 몇가지 문제점을 해결해야 하는데 그중에서도 먼저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을 확보해야 합니다. 안드로이드에서 사용할수 있는 오피스 프로그램으로는 구글 닥스 (google docs)가 있지만 이외에도 다른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이 뒤따라야 안드로이드가 OS로서 자리를 잡을수 있을것입니다. 리눅스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는데 리눅스가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도입되기 시작했었지만 도입 초창기에 사용할수 있는 다양한 응용 프로그램이 부족해 쉽게 자리를 잡을수 없었던 점을 상기해야 할것입니다.

넷북
HP같은 대형 메이커들은 넷북용 윈도우 라이센스를 MS로부터 약 $15정도에 구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합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면 OS에 사용하는 비용이 없어지므로 $500이하의 가격에 판매되는 넷북에서 최대한 마진을 남기려면 안드로이드를 사용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유리하며 이때는 넷북의 가격이 $200이하에도 판매할수 있다고 합니다. 이경우 MS오피스 프로그램을 제외하면 추가로 비용을 절감할수 있기 때문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측에서는 리눅스를 OS로 채용한 넷북을 사용하는 사람들이 응용프로그램이나 프린터와 같은 주변장치 드라이버의 지원 미비로 인해 다시 윈도우로 돌아오고 있다며 안드로이드도 같은 이유로 인기를 얻지 못할것이라고 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안드로이드 자체가 리눅스 코어를 기반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안드로이드는 현재 HTC의 G1에 적용되어 T-Mobile을 통해 서비스되고 있는데 T-Mobile같은 이통사들이 보조금을 지급하면서 와이맥스 사용을 장기계약하는 사람들에게 안드로이드 넷북을 싸게 풀게 되면 안드로이드가 넷북의 주요 OS로 올라서게 될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델과 HP가 이통사들과 제휴하여 보조금을 주면서 몇년동안의 장기 계약을 통해 싼 가격에 넷북을 판매하고 있고 이통사들이 안드로이드를 받아들이게 되면 PC메이커들은 더욱 싼 가격에 더 많은 넷북을 판매할수 있고 이통사들은 더 많은 와이맥스 가입자들을 유치할수 있기 때문에 이통사들을 통한 안드로이드 넷북의 보급이 확대될 가능성도 크다는 전망입니다.

인텔
또한, 안드로이드 기반의 넷북이 나온다면 인텔을 비롯한 칩 메이커들도 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안드로이드는 인텔 프로세서 뿐 아니라 저전력 칩으로 알려진 ARM의 프로세서에서도 구동되도록 디자인되었기 때문에 ARM 프로세서가 넷북으로 사용된다면 ARM 프로세서의 라이센스를 가지고 있는 ARM, 퀄컴, TI등과 프리스케일드의 반도체 회사들도 넷북 시장에 뛰어들수 있기 때문에 현재 아톰 프로세서를 넷북에 적용해 재미를 보고 있는 인텔에게 큰 타격을 줄것으로 예상됩니다.

때문에 안드로이드로 인해 다시금 예전의 윈텔(Windows+Intel) 연합군이 다시 결성이 되는것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하게 되는군요. 안드로이드를 앞세운 구글이 넷북시장에서 어떤 회오리를 일으켜 MS와 인텔을 몰아붙일지 흥미진진한 싸움이 예상됩니다. 과연 넷북이 마이크로소프트에게 악재로 작용할지 아니면 윈도우7 탑재 넷북으로 호재가 될지 지켜보는것도 재미있을것 같네요.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웹, 컴퓨터, it에 관련된 유용한 정보 및 소식]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blog.hankyung.com/kim215 BlogIcon 광파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정리를 잘 하셨네요. 잘 봤습니다.

    2009.04.02 13:37
  2. Favicon of https://blackmoon.tistory.com BlogIcon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넷북에 탑재되어서
    엠에스의 일인 독주를 막어주길 희망하는 한 사람입니다.
    어느 한 기업이 너무 일인체제처럼 독주를 하면
    결국 거기서 발행하는 피해는 소비자의 몫이 될테니까 말이죠.
    휴대폰에서의 안드로이드는 반응이 좋은 편이라고 들었는데 꼭 성공했으면 좋겠어요.

    2009.04.06 10:24 신고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