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mark and Share

I. 커지는 모바일 결제 시장과 IT 기업들의 진출


전세계 모바일 결제시장은 2010년 530억 달러에서 2013년 2354억 달러까지 4배 이상 성장했고 오는 2017년에는 7210억 달러까지 대폭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같은 높은 성장 가능성때문에 차세대 먹거리 확보를 위한 구글, 애플, 삼성전자 등 글로벌 IT 기업들은 모바일 결제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가장 먼저 뛰어든 곳은 구글이다. 구글은 2011년부터 NFC를 지원하는 구글 월렛 (Google Wallet)을 서비스하고 있는데 통신사들의 견제와 외면으로 매우 느리게 보급되고 있다. 최근 통신사들의 지원을 받는 소프트카드와 구글이 손을 잡으며 올 하반기부터 미국 통신사가 판매하는 안드로이드 단말기에 구글 월렛을 기본 설치할 예정이다.


구글 웰렛 (Google Wallet)


구글은 구글월렛 이외에도 안드로이드 페이를 통해 모바일 결제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려 하고 있다. 안드로이드 페이는 지난 3월 2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2015 MWC를 통해 처음 소개되었다. 


안드로이드 페이는 개발자나 제조사가 앱이나 시스템에서 모바일 결제를 보다 쉽게 할 수 있게 해주는 모바일 결제용 API 또는 플랫폼으로 앱이나 서비스 형태로는 제공되지 않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기존의 구글월렛도 안드로이드 페이를 기반으로 서비스 될 가능성이 있고 NFC 및 지문 등 생체정보 인식도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안드로이드 페이에 대한 정보는 아직 많이 알려져 있지 않으며 보다 자세한 정보는 5월에 열리는 구글 I/O에서 공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Apple Pay (애플페이)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를 발표하며 모바일 결제 솔루션 애플페이를 같이 공개하였다. 애플페이는 아이폰6 시리즈와 애플워치에 탑재된 NFC 모듈을 이용하고 아이폰의 터치ID로 본인인증을 하는 방식이다. 애플페이를 이용해 결제를 하려면 NFC를 지원하는 결제 단말기가 필요하며 아이폰이나 애플워치를 단말기에 갖다대면 저장된 카드가 화면에 표시되고 지문 인증을 통해 결제를 할 수 있다.


결제시 카드번호와 같은 민감한 정보는 매장측에 공개되지 않으며 애플도 애플페이 사용자의 이름, 주소, 구매 기록 등 개인 정보를 입수할 수 없도록 보안에 많은 신경을 썼다. 아이폰을 분실했을 경우, "내 아이폰 찾기" 기능을 통해 지불 기능을 정지할 수도 있다.


삼성 페이 (Samsung Pay)

<삼성 페이 (Samsung Pay) 시연 모습>


최근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를 공개한 삼성전자도 자체 모바일 결제 솔루션 삼성 페이를 선보이며 올 여름부터 서비스를 시작하겠다고 밝혀 모바일 결제 시장은 이들 글로벌 IT 공룡들의 삼파전 양상으로 흘러가는 모습니다.


II. 삼성페이 (Samsung Pay), 성공 가능성은?


모바일 결제는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갖다 대면 곧바로 결제되는 "탭 앤드 페이" (Tap and Pay) 방식을 주로 사용하고 있다. 탭 앤드 페이 방식으로 결제하면 지불을 하기 위해 별도로 지갑을 가지고 다닐 필요가 없다. 일상생활의 중심이 되어버린 스마트폰 하나만 가지고 있으면 모든 결제를 쉽게 할 수 있다.


하지만 쉽고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 결제를 위해서는 스마트폰과 단말기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이 중요하다. 스마트폰에 저장된 결제 정보를 단말기에서 쉽고 빠르게, 또한 안전한 방법으로 받아들여 처리할 수 있어야 의미가 있는 것이다. 


또한, 아무리 편하고 좋은 방식이라도 결제가 가능한 단말기가 널리 보급되어 있지 않다면 성공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렵다. 그러한 면에서 최근 출시된 삼성전자의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 탑재될 삼성페이는 여러모로 좋은 조건을 갖춘 모바일 결제 방식이라고 할 수 있다.


갤럭시 S6와 S6 엣지는 지난해 갤럭시S5의 부진을 씻을 제품으로 지난 3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MWC)에서 공개되었다. 특히, 기존의 갤럭시S 시리즈와는 다른 일체형 디자인을 적용,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었고 각종 기능 및 성능도 많이 향상되어 전세계 언론으로부터 많은 호평을 받은바 있다. 삼성전자 자체적으로도 내심 역대 최고의 성적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갤럭시 S6 발표


갤럭시 S6와 S6 엣지는 측면 엣지 스크린의 유무를 제외하고는 스펙과 기능이 거의 동일하다. 뛰어난 하드웨어 성능은 물론이고 새롭게 정비한 각종 편의 기능들도 사용자 친화적으로 설계해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런데, 새롭게 적용된 일체형 디자인이나 업그레이드된 하드웨어 성능보다는 모바일 결제수단 "삼성페이(Samsung Pay)"가 갤럭시 S6, S6 엣지의 진정한 혁신이라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삼성페이에 대한 관심은 매우 높은 편이다.


삼성페이는 이미 알려진대로 미국의 모바일 결제 솔루션 루프페이(LoopPay)의 마그네틱 보안 전송 (MST) 기술을 접목시킨 것이다. MST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흔히 이용하는 신용카드 및 체크카드 단말기에 사용되는 기술로 단말기에 카드를 긁을 때 생기는 자기장의 원리를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에 내장에 카드를 긁지 않고 결제 단말기의 마그네틱 리더에 접촉하면 간단하게 결제를 할 수 있다. 


또한, 삼성페이는 NFC 결제 방식도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기존의 NFC 기반 전자지갑 서비스인 "삼성 월렛"을 서비스한 바 있다. 여기에 바코드 방식까지 지원해 언제 어디서나 쉽고 간편하게 결제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바코드 방식은 저장된 카드정보를 바코드화해서 매장 내 포스(POS)에 부착된 바코드 리더기로 인식해 결제하는 방식으로 국내에서는 다날, 이니시스 등이 모바일 바코드 결제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바코드 방식 역시 마그네틱 보안 전송 방식과 마찬가지로 별도의 결제 단말기 구축 없이 바로 사용이 가능하다.


따라서, 갤럭시 S6 또는 갤럭시 S6 엣지만 가지고 있으면 별도로 지갑을 가지고 다니지 않아도 대부분의 결재가 가능하다.


기존에 널리 사용하던 결제 방식인 MST 방식과 차세대 결제 방식인 NFC, 여기에 바코드 방식까지 모두 지원함으로써 삼성페이는 경쟁 서비스인 애플페이나 구글월렛보다 빠르게 손쉽게 모바일 결제 시장에 진입이 가능하고 시장 점유율도 높일 수 있다. 


애플페이와 구글월렛은 NFC 기술을 사용하는데 기존의 마그네틱 단말기를 사용하는 상점들이 NFC 전용 단말기 설치에 소극적이어서 아직 이들 서비스를 사용하는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고 NFC 결제 단말기 설치에 들어가는 비용 탓에 NFC 방식 결제의 확산 속도는 더딘 편이다.


NFC 방식 결제는 스마트폰을 결제 단말기에 갖다대는 것 만으로 간단하게 결제가 된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 전체 가맹점의 약 10%, 국내는 겨우 1% 정도만이 NFC 결재가 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결제는 간편하지만 사용할 수 있는 가맹점을 찾기는 매우 어렵다.


그러나, 삼성페이는 기존의 단말기를 대부분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현재 미국 및 국내에 있는 거의 모든 단말기에서 사용이 가능할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 삼성페이는 서비스 제공에 필요한 메이저 신용카드사와 금융기관들의 협력도 많이 이끌어낸 상태이기 때문에 보다 공격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한다면 출시와 함께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강자로 올라서는 것도 어렵지 않을 전망이다. 


삼성페이는 다양한 방식으로 대부분의 결제 단말기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기존에 설치되어 있는 POS 단말기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어 결제시스템 생태계 조성에 드는 노력과 비용이 매우 적다. 작은 규모의 소매점 입장에서는 NFC 결제를 위해 대당 수십만원 이상의 추가 비용을 들인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에 향후 몇년간은 기존에 설치된 마그네틱 단말기를 그대로 사용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이처럼 별도의 시스템 구축비용이 들지 않는다는 점에서 삼성페이는 시장 진입에 매우 유리하고 이는 높은 경쟁력으로 작용하게 되어 단기적으로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은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 


LoopPay (루프페이)


그러나, 삼성페이에 적용된 루프페이의 마그네틱 보안 전송 (MST) 기술은 서비스 확산에 장애물로도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국내외에서 많이 사용되는 마그네틱 방식 POS 단말기는 결제시 사용한 고객의 신용카드 결제정보를 POS 단말기에 저장해 결제를 처리하는데 이를 해킹한 신용카드 정보 유출 사고가 적지 않게 발생하였기 때문이다.


삼성페이는 마그네틱 보안 전송 기술의 보안 문제를 루프페이의 토큰화 기술로 대응할 수 있다. 이는 삼성페이에 적용된 루프페이의 암호화 특허 기술을 통해 가능하다. 루프페이의 토큰화 기술은 결제시 1회용 토큰(가상의 카드 정보)이 생성해 사용하고 결제가 끝나면 이 토큰은 버려지기 때문에 안전한 결제 처리가 가능하다. 여기에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가 신용카드 번호를 암호화하고 지문 인증까지 추가하면 보다 강화된 보안 체계를 갖출수 있다.


문제는 마그네틱 방식 POS 단말기의 보안 사고를 막고자 단말기를 IC카드 방식으로 전환하고 있는데 이 경우 삼성페이의 장점은 사라지게 된다는 점이다. 국내의 경우 2018년 7월 이후 마그네틱 단말기를 없애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어 삼성페이의 MST 방식은 3년만 쓸 수 있는 시한부 기술이라는 얘기도 있다. 하지만 IC카드 방식 단말기 설치 역시 NFC와 마찬가지로 막대한 교체 비용이 필요해 아직까지는 쉽게 도입이 이루어지지 않을 전망이다. 


삼성페이는 NFC 방식도 지원하고 있어 NFC 단말기가 널리 보급되는 시점에서는 NFC 결제 서비스로 쉽게 전환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장기적으로도 많은 사용을 기대할 수 있다.


삼성페이에 있어 아쉬운 점은 경쟁 서비스인 애플 페이와 같이 자동화된 결제를 제공하지는 않는다는 점이다. 아이폰을 결제용 단말기에 접촉하면 잠금 화면에 저장된 카드가 자동으로 표시되며 결제가 진행되는 데 반해, 삼성 페이는 사용자가 직접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에서 카드 정보를 불러오는 과정을 한단계 더 거쳐야 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


또한, 아이폰 6와 아이폰 6 플러스, 애플 워치에서만 애플 페이를 이용할 수 있는 것처럼 삼성페이 역시 갤럭시 S6와 갤럭시 S6 엣지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것도 아쉬운 점이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많이 팔 것인지, 아니면 모바일 결제 시장을 접수할 것인지 확실한 방향을 설정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III. 삼성페이 (Samsung Pay), 모바일 결제에 미치는 영향은?


삼성전자는 전통적인 하드웨어 제조기업이라는 틀에서 벗어나 종합적인 IT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 모바일 OS 개발 및 소프트웨어, 앱스토어, 전자책, 음악 서비스, 메신저 등 다양한 서비스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지만 아직까지 성공적인 결과를 얻어낸 사례는 없는 실정이다.


그런데, 최근 출시된 갤럭시 S6 및 갤럭시 S6 엣지는 스마트폰 자체적으로도 많은 긍정적인 변화를 담아 호평을 받고 있고 삼성페이라는 새로운 모바일 결제 수단을 탑재함으로써 모바일 결제 시장 진출에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삼성페이는 전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설치된 POS 단말기에 적용된 MST 방식의 결제 서비스로서 이를 바탕으로 삼성전자는 최근 불고 있는 핀테크 대열에 합류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페이가 성공적으로 서비스 제공에 안착한다면 모바일 결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결코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체 모바일 결제 시장의 파이는 더욱 커질 것이고 모바일 결제의 대중화로 인해 관련 산업에도 수많은 변화와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날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삼성페이의 성공은 경쟁 서비스인 애플 페이 및 구글 월렛등 경쟁 서비스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것이다. 스마트폰 및 스마트 워치 등 모바일 단말기를 이용한 모바일 결제 수요가 늘어나게 되면 지금까지 관련 시스템 구축에 소극적이었던 금융기관 및 상점들도 보다 적극적으로 시스템 및 단말기 도입에 나서게 될 수 밖에 없을 것이며 모바일 결제 시스템 관련 산업 역시 높은 성장세를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은 주목해야 할 부분이다.


차세대 갤럭시 기어에서의 삼성페이 지원 여부도 관심사이다. 아직까지는 확실치 않지만 애플워치처럼 차세대 갤럭시 기어에 삼성페이를 적용한다면 갤럭시 기어 및 스마트 워치 대중화에도 도움이 될 뿐 아니라 모바일 결제가 가능한 단말이 그만큼 늘어난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이라고 할 수 있다.


IV, 시사점


2015년 IT 업계의 중요한 화두 가운데 하나는 핀테크 (Fin-Tech)이다. 핀테크는 IT기업과 금융을 융합한 결제시스템을 아우르는 것으로 현금과 카드 없이 모바일 기기만으로 결제가 가능하게 해준다. 


미국과 중국을 중심으로 모바일 결제시장이 커지면서 핀테크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이는 구글, 애플, 삼성전자 등 IT 기업들로 하여금 핀테크 사업에 뛰어 들게 하고 있다.


금융회사와 이동통신사, IT기업 등은 서로 연합해 핀테크 서비스 개발에 한창이고 관련 주가도 빠르게 오르는 양상을 보여주고 있다. 여기에 갤럭시 S6, 갤럭시 S6 엣지가 출시되며 일반인들도 삼성 페이에 대한 관심이 조금씩 높아지고 있으며 동시에 모바일 결제에 대한 관심 역시 전보다 더 커지게 되었다. 


하지만 핀테크 열풍 속에 모바일 결제가 보다 간편하고 안전한 결제 수단으로 자리잡기 위해서 앞으로 많은 준비를 해야 하고 풀어야 할 과제 또한 적지 않다. 


사용자가 거부감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보다 간편한 결제 프로세스 개발, 해킹으로 인한 피해를 없앨 수 있는 우수한 보안 체계 및 인프라 구축, 그리고 여러가지 솔루션에서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는 크로스 플랫폼 결제 시스템 개발 등 많은 투자와 관심이 필요하다.


※ 이 글은 디지에코(Digieco) 보고서, 이슈앤트렌드(Issue&Trend)에 기고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sophism-travel.tistory.com BlogIcon 무념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기존 카드 결제 단말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큰 메리트 같아요.

    2015.04.30 09:33 신고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0/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