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mark and Share

유머 - English Joke
예전에 봤던 내용인데 재미있는 것 같아서 다시 한번 올려 봅니다. 주한미군들이 올린 글이라고 하는데 몇년 지난 이야기라 조금 철 지난 듯한 얘기도 있지만 공감 가는 내용도 많네요.

"내가 너무 한국에 오래 살았다"고 느낄때

You know you've been in Korea too long if → 이럴때 한국에 너무 오래 있었다고 느낀다고 하네요.

1. You don't mind paying more for coffee than dinner →커피 값이 저녁 값보다 비싸도 이상하지 않을 때
2. You want to go back to the States and open an IMF HOF HOUSE →미국으로 돌아가서 IMF 호프집을 열고 싶을 때 (IMF때 유행하던 호프집인가 보네요. 요즘은 찾아보기 힘들죠)
3. A roll of toilet paper at the dinner table doesn't bother you →(화장실에서 쓰는) 두루마리 휴지가 식탁에 올려져 있어도 아무렇지 않을 때
4. You like to cut your noodles with scissors →면을 가위로 잘라먹을 때 (이러는 사람들 있나요?)
5. You don't even notice the misspelled signs in English (eg."openning") →철자가 틀린 영어표지판를 보고도 틀렸다는걸 알아차리지 못할때 (예를들면 openning같은...한국 사람 다 됐네요. ^^)
6. You can balance a 50 pound bowl on your head and walk briskly →무거운 물건을 머리위에 지고도 재빨리 걸어갈 수 있을 때
7. You say "o-rai, o-rai" when your helping your buddy back up his car. →친구가 차를 뺄 때, "오라이~ 오라이~"라고 말하고 있을 때 (ㅋㅋ)
8. You learned more about U.S. history through AFKN than all of your years in school combined. →학교를 다닐 때보다 한국에서 AFKN으로 배운 미국의 역사가 더 많아졌을때
9. You start having kimchi and rice for breakfast → 밥과 김치로 아침을 때우기 시작할 때 (한국사람도 이런 사람 별로 없는데...)
10. You think Kim Dae Jung is sexy →김대중이 섹시하다고 느낄 때 (역시 옛날 얘기라서...)
11. More than 1/2 of your book collection is from the Kyobo Book Store. →교보문고에서 산 책이 가진 책의 반을 넘었을때
12. You don't mind playing basketball on dirt. →바닥이 흙으로 된 코트에서 농구를 하면서도 이상하지 않을 때
13. You start to dig bands that have acronyms as names (H.O.T. R.E.F. DJ D.O.C. G.O.D.) →H.O.T.나 R.E.F. 또는 DJ D.O.C. G.O.D 같은 이니셜로 된 이름을 가지고 있는 그룹을 좋아하게 될 때
14. You start wearing a white mask when it gets cold →날씨가 추워지면 하얀 마스크를 쓰기 시작할 때
15. You hate Japan for no apparent reason →일본이 아무 이유없이 싫어질 때
16. You bow to all of your white friends →모든 친구들과 고개숙여 인사를 하게 될 때
17. You look for a Lotteria when you're in New York→ 뉴욕에서 롯데리아를 찾고 있을 때
18. You enjoy bad tasting instant coffee in luxury settings →고급스러운 카페에서 맛없는 인스턴트 커피를 마시며 좋다고 생각할 때
19. You find you no longer hold your breath in a crowded elevator →가득 찬 엘리베이터 안에서도 마늘냄새 같은 것 때문에 숨을 참지 않아도 될 때
20. You start wearing slippers in the office and think it is ok →사무실에서 슬리퍼를 신으며 그게 아무렇지도 않다고 생각할 때
21. Your wife reaches her 40s and you expect her to be permed and wear unmatched clothes and anklets
→마누라가 40대가 되었으니 머리에 퍼머하고 안어울리는 옷과 발목까지 오는 양말을 신을 거라고 생각될때
22. You no longer hang out in Itaewon →이태원으로 놀러가지 않게될 때
23. Whenever you are surprised you say "ai-go" →나도 모르게 놀라면서 "아이고"라고 할 때
24. You are honked at and you call the driver a "babo seki ya" → 운전하다가 나에게 경적을 울려대는 사람에게 "바보×끼야"라고 소리칠 때
25. U.S. dollars look small in physical size → 달러 지폐의 크기가 왠지모르게 작아보일 때 (지금은 우리나라 지폐도 작아져서 그런 느낌을 잘 모르겠네요. 예전 지폐는 쫌 컸죠)
26. You understand what they're trying to sell through the loudspeaker in that truck that drives by your house every morning. →매일 아침 집앞에서 시끄러운 스피커를 켜고 돌아다니는 트럭에서 무엇을 팔려고 하는 것인지를 알게 될 때
27. You find yourself sucking air through your teeth when a shopkeeper offers you their "best price" →점원이 "제일 싼 가격"으로 물건을 준다는데 못믿겠다는 표정이 지어질 때
28. You salivate every time you see a Lassie episode →"래시(강아지)" 이야기를 보며 침을 흘리고 있는 당신을 발견할 때 (개가 나오는 TV 보며 군침 흘리는 거..이거 보신탕인감?)
29. You know exactly what kind of dogs are "good" →어떤 개가 "좋은 개"인지를 구별해 낼 수 있을 때 (역시 보신탕 맞네....)
30. You look forward to lunches at the KATUSA Snack Bar →KATUSA 스낵바에서 점심을 때우고 싶어질 때 (한식에 질렸군...)
31. You've bought everything they sell on the subway → 지하철 안에서 파는 것들을 종류별로 이미 다 사보았을때
32. You don't even notice the captions when watching an American movie →미국 영화를 볼 때 나오는 한글 자막이 신경 쓰이지 않을 때
33. You find yourself wanting to got back to the market so you can pop those "bbon-dae-gi" →동네 슈퍼로 돌아가서 군것질로 뻔데기를 사먹고 싶어질 때
34. You bring along your own chopsticks when you go to McDonalds →맥도날즈에 젓가락을 가지고 갈 때 (진짜?)
35. You've eaten pig's feet →족발을 먹을 수 있게 되었을 때 (족발, 순대를 외국사람들에게 먹어보라고 하면 인상 완전 죽음이죠 ^^)
36. Korean cops no longer look like boy scouts. → 한국 경찰이 보이스카웃처럼 보이지 않게될 때(^&^)
37. You can pronounce "hyundai" correctly →Hyundai를 "현대"라고 발음할 수 있게 될 때 (외국인들은 거의 헌다이 아니며 혼다이 하거든요. ^^)
38. You think it's odd that the bus driver doesn't play the radio out loud back in the States. →미국에 돌아갔을 때, 버스기사가 라디오를 크게 틀어놓지 않는 것이 이상하다고 생각될때 (미국에서는 버스 기사가 라디오 절대 안틀어주죠 ^^)
39. The waitress cusses you out for not tipping her upon your return to the States →미국에 돌아가서 식당에서 실수로 팁을 안주고 나와서 웨이트리스가 당신에게 욕하는 것을 들었을 때
40. You're 5ft.9in. and you think you're kind of tall. →176cm인 자기 키가 크다고 생각될 때
41. You start using henna rinse when you see your first grey hair →자기 머리에 난 흰머리를 처음보고 염색약을 쓰게될 때
42. You hear someone release gas and you say, "Who bang-goo'ed?" →방구소리를 듣고, "누가 방구 꼈어!!(Who bang-goo'ed?)"라고 말할 때
43. The first thing you ask for at a restaurant is a cup of "coffees" →레스토랑에 가서 젤 먼저 coffees를 달라고 할때 (이건 뭥미?)
44. You go to a concert and bow back at the conductor →음악회에서 지휘자가 고개숙여 인사를 하면 박수를 치는게 아니라 덩달아 고개숙여 답례할때
45. You have started snapping your gum in public →사람이 많은 곳에서도 껌을 소리내며 씹으면서 아무렇지 않을 때
46. You start having a midnight snack of cold rice and fish heads →밤참으로 식은 밥과 남아있던 생선대가리를 먹게될 때 (끙~)
47. You refer to your POV as your "my car" → 공무용차(Public Owned Vehicle)를 "내 차"라고 표현할 때.. (아마 우리나라 사람들 공용물과 사유물 구분 못하는 걸 빗댄듯...)
48. You stop being surprised after laboring up a mountain for two hours and running into a young woman all dressed up in heals and a young man in a suit and tie →두시간동안에 걸쳐 힘들게 산에 올라갔는데 산꼭대기에서 예쁘게 차려입 고 하이힐을 신은 아가씨와 정장에 넥타이까지 한 남자를 보고 놀라 멈춰 서게 되지 않을 때.. (하하^^)
49. You call back to the States and ask your friend if he has moved into his new "apar-t," yet →미국에 돌아가서도 "apartment"라는 말 대신 "아파트"라는 말을 쓰고 있을 때
50. You are on leave in the States and refer to an apartment building as a mansion →미국에 돌아가서도 apartment building을 "맨션"이라는 단어로 표현할 때 (맨션은 대문에서 집현관까지 한 50미터;는 되는 대저택을 이르는 말)
51. Someone steps on your toe and apologizes and you say, "No sweat-ee da" →누가 발을 밟고 사과하면 "No sweat이다"라고 말끝에 ~이다를 붙여서 얘기하게 될때
52. Your favorite exclamation is "Ai-go jook get da" →한국말로 "아이고 죽겠다"라는 감탄사를 쓰게될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neyamoneya.tistory.com BlogIcon 머니야머니야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핫..잘봤어요..표현들이 잼난게 많네요~
    요즘은 그나마 미수다 방송을 통해 좀 봐서그런지는 몰라도.. 몇가지 들었던 내용들이 간간보입니다~

    2009.04.17 01:02 신고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요즘엔 우리나라에 사는 외국인들이 많아져서 보기 드문 일도 아닌것 같습니다. ^^

      2009.04.17 09:01 신고
  2. 소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잼게 읽고 가요~ :)

    2009.04.17 13:49
  3. Favicon of http://deniz.co.kr BlogIcon 데니즈T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 스펀지 연구소에서도 몇가지 나왔었죠.
    재밌네요.^^

    2009.04.18 20:30
  4. Favicon of https://jino.me BlogIcon 오렌지노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하하하 너무 재밌네요 일본이 아무 이유없이 싫어질 때라니 ㅋㅋ

    2009.04.20 22:03 신고
    • Favicon of https://logfile.tistory.com BlogIcon 와이엇  수정/삭제

      진짜 이런 사람들 있더라구요. 외국인이 한국사람들 사이에서 생활하다 보면 한국사람의 감정도 같이 느끼고 한국사람처럼 닮아가는 것 같더군요.

      2009.04.20 22:10 신고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