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mark and Share

일상을 기록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멋진 장면을 사진으로 찍기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영상으로 촬영해 나중에 보면 좋았던 기억에 마음이 흐뭇해 지기도 하죠. 그동안 이런 일은 카메라나 캠코더, 또는 스마트폰을 주로 이용했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새로운 방식으로 일상을 기록할 수 있는 액션캠과 플라잉 카메라 등이 인기를 끌고 있더군요.



액션캠은 옷이나 자전거, 헬멧 등에 매달아 손을 대지 않고도 촬영하기 쉽게 만든 작은 크기의 캠코더를 말합니다. 액션캠은 손으로 들고 다니지 않고 주로 일정한 곳에 부착해 사용하는 형태가 주를 이루는데 여행을 가거나 레포츠를 즐길때 사용하면 편리하게 순간을 놓치지 않고 기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죠.



또한, 액션캠은 기상 조건이 나쁜 상태에서도 촬영할 수 있도록 방수 기능과 보호 기능이 뛰어납니다. 그래서, 눈과 비가 오는 상태에서도 촬영이 가능하고 고프로(GoPro)같은 인기있는 액션캠은 서핑이나 스킨 스쿠버를 즐기는 동안에도 수중촬영이 가능할 정도의 방수 성능을 가지고 있고 서핑 보드나 헷멧에 장착할 수 있는 다양한 형태의 마운트도 나와 있습니다.



이런 액션캠을 몸에 달고 스카이 다이빙이나 스킨 스쿠버, 서핑, 스노우 보드 등을 즐기면서 촬영한 액티브한 영상을 보면 당시의 흥분된 기분과 즐거움을 다시 느낄 수 있어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러한 액션캠은 순간 포착 능력과 풀HD급 고해상도 카메라 성능으로 무장해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최근 액션캠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스마트폰에게 자리를 빼앗긴 캠코더 업계의 적극적인 시장 개척 노력의 결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 대한 반격의 하나가 아닐까 생각되는군요.



액션캠과 함께 최근 관심을 끌고 있는 제품이 플라잉 카메라입니다. 인기 TV프로그램 "꽃보다 할배"라는 프로그램에 등장해 일반 대중에게도 많이 알려진 헬리캠,,, 기억하시나요? 헬리캠은 Helicopter와 Camera의 합성어로 사람이 접근하기 어려운 절벽같은 곳이나 공중에서 지상을 촬영하는 촬영 장비의 일종으로 플라잉 카메라의 일종입니다. 헬리캠을 사용해 공중에서 촬영한 장면은 보다 시원하고 역동적인 화면을 제공해 꽃보다 할배의 인기를 배가시키는 요소로 작용하기도 했죠.


헬리캠같은 플라잉 카메라는 소형 무인 헬기에 카메라를 장착한 형태로 리모트 컨트롤러로 원격에서 무선 조종이 가능합니다. 헬기의 비행 반경 및 비행 각도에 따라 다양한 장면을 얻을 수 있는데 특히 공중에서 빠르게 수평으로 움직이면서 촬영하는 패닝(panning) 기법을 이용하면 지상에서와 같이 일반적인 조건에서는 포착하기 힘든 장면을 얻을 수 있죠. 



원격 조종이 가능한 소형 헬기에 카메라를 장착한 헬리캠은 공간적 한계를 극복하면서 다양한 앵글로 촬영이 가능합니다. 예를 들어 좁은 건물 사이로 낮게 날아가면서 피사체를 근접 촬영하면 보다 스릴있고 박진감 넘치는 장면을 얻을 수 있죠. 


대부분의 과학 기술 제품이 그렇듯 플라잉 카메라 역시 군사적인 용도에서 시작되었습니다. 플라잉 카메라의 원조격인 군용 무인항공기 (드론)는 적진의 정찰 및 정보 수집의 임무를 담당했는데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기체에 원격탐지장치, 위성제어장치 등 최첨단 장비를 갖춰 사람이 접근하기 힘든 곳이나 위험지역까지 활동 영역이 확대되었죠. 무인 항공기는 공격용 무기를 장착해 지상군 대신 적을 공격하는 공격기로 활용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과학기술 및 통신용 관측 및 측량 장비로 활용되던 드론은 카메라를 탑재해 영화나 TV 방송 촬영 등에 사용되면서 지금의 헬리캠 또는 플라잉 카메라의 모습으로 진화한 것이죠.


팬텀2 비전 플러스

예전에는 고가였던 플라잉 카메라의 가격은 최근 많이 낮아졌습니다. 그러면서 취미 생활의 일환으로 플라잉 카메라를 사용하는 개인이 늘어나고 있죠. 시중에 나와 있는 플라잉 카메라는 여러가지 종류가 있는데 그중에서 중국의 DJI사의 "팬텀2 비전 플러스"가 유명합니다.



팬텀2 비전 플러스는 네개의 프롶펠러를 탑재한 쿼드콥터(Quadcopter)로 깔끔하고 심플한 디자인이 눈에 띄는 제품이죠. 팬텀2 비전 플러스는 약 1.2Kg의 무게에 5200mAh 용량의 내장 배터리가 탑재되어 있고 속도는 최대 초속 15m/s(시속 54km/h)로 빠르게 날아다니며 촬영을 할 수 있습니다. 1400만화소,1080p 30fps의 HD 카메라가 내장되어 화질도 좋다고 하는데 GoPro Hero3+같은 고성능 액션 카메라를 별도로 탑재할 수 있는 팬텀2 모델도 있어 선택할 수 있는 폭도 넓은 편이죠.



팬텀2 비전 플러스 최신 모델은 3축 짐벌 (Gimbal)을 탑재해 어떤 자세에서도 흔들림없고 안정적으로 촬영을 할 수 있고 GPS 기능이 탑재되어 있고 최대 700m거리에서도 와이파이 및 모바일 기기로 연결이 가능합니다.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비행상태 및 항공 촬영한 영상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도 있다고 하네요. 가격은 약 150만원 정도로 쉽게 구입할 수 있는 가격대는 아니지만 평소에 볼 수 없었던 멋진 장면을 공중에서 촬영할 수 있고 비행체를 원격 조종하는 재미도 꽤 크다는 점을 생각하면 그리 비싼 제품은 아닌 것 같습니다.



패럿 미니 드론 롤링스파이더


팬텀2 비전 플러스를 보고 플라잉 카메라에 관심이 생겼지만 비싸서 구입하기 어렵다면 "패럿 미니 드론 롤링 스파이더"같은 제품도 있습니다. 롤링 스파이더는 일반적인 헬리캠과는 조금 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새로운 방식의 플라잉 카메라로 생김새부터 특이하죠.



이름처럼 거미 모양을 하고 있고 본체 양쪽에는 롤링할 수 있는 착탈식 바퀴가 달려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하늘을 날아다니며 촬영을 할 수 있지만 바퀴를 이용해 바닥부터 천장, 벽 등 어디든지 자유롭게 굴러다닐 수 있죠. 또한, 바퀴는 본체를 보호해 주는 역할도 하기 때문에 되도록이면 장착하고 사용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크기는 사람 손바닥에 올려 놓을 정도이고 무게는 55g으로 아주 가볍습니다. 가볍기 때문에 쉽게 날수 있지만 바람이 불때는 외부에서 사용하기 힘들다는 단점도 있죠.



카메라는 제품 아래쪽에 달려 있는데 고정식 수직카메라로 팬텀2 비전 플러스처럼 다양한 각도에서 원하는 장면을 촬영할 수는 없습니다. 카메라 화질도 30만 화소 VGA로 그다지 선명하지는 않은 편이죠. 플라잉 카메라의 일종이기는 하지만 카메라 기능보다는 다른 면이 더 재미있는 제품입니다.



초음파 센서와 3축 자이로스코프, 가속도계, 압력 센서등이 탑재되어 있어 저공 비행시 정확성을 유지할 수 있고 공중에서 기체를 뒤집거나 90도 직각 코너링 기술, 180도 유턴 등 다양한 재주를 부릴수 있으며 공중에서 정지한채로 머물러 있을 수도 있습니다. 비행 속도는 최대 18Km/h이고 스마트폰 앱 FreeFlight3로 원격 조종을 할 수 있죠.


바퀴가 달린 재미있는 디자인으로 공중은 물론 지상에서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은 좋지만, 스마트폰으로 원격조종을 위한 블루투스 인식거리가 20m 정도로 짧아 멀리까지 날려 보내기 힘들고 배터리 충전시간은 90분이지만 사용시간은 겨우 6분으로 짧다는 점은 앞으로 보완해야 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웨어러블 드론


닉시(Nixie)라는 이름의 웨어러블 드론은 새로운 개념의 플라잉 카메라로 매우 신선한 아이디어 제품입니다. 아직 제품이 출시된 것은 아니고 개발중에 있는 제품으로 인텔이 주최한 "메이크 잇 웨어러블 챌린지"라는 컨테스트에 출품해 우승을 한 아이템이죠.



닉시는 플렉서블 밴드 재질로 만들어져 평소에 손목에 차고 다니다가 필요할때 손목을 튕겨내는 제스처를 통해 공중에 날려 보내 사진을 찍거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탑재된 카메라는 상하 회전이 가능한 스위블 카메라로 다양한 앵글로 촬영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 제품이 상용화되어 출시되면 손목시계와 멋진 한판 승부를 벌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현재까지는 닉시에서 시간까지 확인할 수 있다는 얘기는 없지만 만약 시계 기능까지 포함된다면 손목시계 대신 닉시를 차고 다니는 것이 전혀 이상하지 않을수도 있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피사체를 따라가는 기능의 플라잉 카메라


플라잉 카메라에 있어 재미있는 부분 중 하나는 드론이 피사체를 따라가면서 자동으로 촬영하는 이른바 "팔로우 미(Follow Me)" 기능입니다. 이 기능을 이용하면 피사체를 일정한 거리에서 정해진 각도로 따라가면서 촬영하면 자신이 평소에 달리거나 자전거, 서핑을 타는 모습등을 공중에서 촬영한 영상을 얻을 수 있죠.



팔로우 미 기능을 탑재한 플라잉 카메라로 3D 로보틱스가 제작한 쿼드콥터 아이리스 플러스(Iris+)가 있습니다. 아이리스 플러스는 비행체와 스마트폰의 GPS 기능을 동기화하고 비행체의 센서를 통해 피사체를 쫓아가는 방식으로 팔로우 미 기능을 구현한 제품입니다.

또한, 스마트폰 앱을 통해 비행 경로를 그리면 비행체의 GPS가 그림의 경로대로 비행하는 자동 비행 계획 기능도 제공합니다. 비행 경로는 특정 지점을 경유해 출발지점으로 돌아오게 할 수도 있고 특정 지점에서 끝나게 할 수도 있습니다.


아이리스 플러스의 비행 시간은 16~22분 정도 인데 경로를 이탈하거나 배터리가 없을 경우 출발 지점으로 돌아오는 기능도 있다고 하는군요. 아이리스 플러스는 현재 750 달러에 판매하고 있으며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와 연동이 가능하고 드로이드 플래너라는 비행 경로 앱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플라잉 카메라는 무인비행체인 드론에 카메라를 결합한 제품으로 최근 스포츠와 레져를 즐기는 사람들 사이에서 조금씩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플라잉 카메라를 공중으로 날려 조종하고 다양한 앵글로 활동 장면을 촬영하거나, 지금까지 보기 힘들었던 장면을 감상하는 재미가 매우 크기 때문에 앞으로 플라잉 카메라를 이용하는 사람은 점차 증가할 것으로 보이네요.

하지만 공중을 날아다니며 촬영을 하는 무인비행체의 출몰로 인해 안전과 프라이버시 문제도 이슈가 되고 있어 플라잉 카메라를 사용할 수 있는 시간과 장소 등을 규정하는 내용의 관련 법규 제정과 관리 규정을 정비하는 일도 반드시 뒤따라야 할 것입니다.

 

이 글은 삼성 SDI 블로그, SDI 이야기에 기고한 글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와이엇의 로그파일 (1548)
IT (910)
CES 2012 (17)
디지에코 (28)
삼성전자 (191)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5)
팬택 (23)
HP (28)
Olympus (3)
SK텔레콤 (53)
LG전자 (21)
인텔 (4)
레노버 (8)
화웨이 (2)
퀄컴 (3)
Adobe (어도비) (3)
Acer (에이서) (4)
ASUS (2)
블랙베리 (3)
Sony (25)
모토로라 (3)
샤오미 (Xiaomi) (2)
기타 리뷰 (94)
기타 (32)
내 블로그 이야기 (21)
News (16)
English (24)
Wine (19)

달력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NM Media textcube get rss
Yes24
멋지게 나이 드는 법 46
도티 빌링턴 저/윤경미 역
예스24 | 애드온2
돈키호테
미겔 데 세르반테스 저
예스24 | 애드온2
와이엇's Blog is powered by Tistory.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